스포츠

강정호 자유계약선수로

피츠버그 남을 가능성 커

강정호가 자유계약선수가 됐다. 하지만 다른 팀으로의 이적보다는 원소속팀에 남을 것이라는 전망이 우세하다.

강정호가 소속된 피츠버그 파이어리츠 구단은 강정호에 대한 2019년 옵션을 포기했다. 이로써 강정호는 다른 구단과 계약할 수 있는 프리에이전츠(FA) 소속이 됐다. 피츠버그는 31일 구단 홈페이지를 통해 강정호에 걸린 2019시즌 구단 옵션을 실행하지 않는다고 전했다. 이로써 강정호는 FA로 공시됐다. 한국프로야구 넥센 히어로즈에서 뛰던 강정호는 2015시즌을 앞두고 포스팅 시스템을 통해 미국 메이저리그 진출을 선언했고, 피츠버그와 4+1년 계약을 맺었다. 보장된 4년의 계약이 끝났고 내년 ‘+1’ 옵션은 구단에 있었다. 피츠버그는 이를 실행하지 않은 것이다.

2015~2016시즌 기대 이상의 활약을 했던 강정호는 2016년 12월 한국에서 음주운전으로 적발됐다. 과거 음주운전 전력까지 드러나며 징역 8개월, 집행유예 2년을 선고받았다. 미국 대사관에서 취업비자 발급을 해주지 않아 2017시즌을 통째로 날린 뒤 올해 4월 취업비자를 받고 마이너리그에서 복귀 꿈을 키웠으나 부상으로 이마저도 쉽지 않았다. 올 시즌 종료 직전 메이저리그에 콜업돼 안타를 때려내는 등 가능성을 선보였지만 큰 의미를 둘 수는 없다.

피츠버그가 강정호와 내년에도 계약하기 위해서는 550만 달러를 지급해야 했다. 하지만 지난 2년간 성적이 없엇떤 강정호에게 이 금액을 주기가 쉽지만은 않다. 특히 피츠버그와 같이 규모가 작은 구단에서는 더더욱 그렇다. 결국 피츠버그는 강정호에 바이아웃 금액 25만 달러를 지급해야 하고 새 팀을 물색해야 한다. 원소속팀 피츠버그에 남을 가능성이 지금으로서는 가장 높다.

한편 월드시리즈에 출전했던 LA 다저스의 류현진 역시 자유계약선수가 됐고 향후 거취가 주목된다. 콜로라도 로키스의 오승환 역시 한국으로 복귀하고 싶다는 의사를 밝혀 내년도 소속팀이 어떻게 될지 불투명하다.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