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결혼’ 이정현 “시간 된다면 아이 셋까지 낳고 싶다”

세 살 연하의 정형외과 전문의와 결혼식

배우 이정현이 결혼식 기자회견에서 아이를 셋까지 낳고 싶다고 전했다.

OBS ‘독특한 연예뉴스'(기획·연출·감수 윤경철, 작가 박은경·김현선)가 가수 겸 영화배우 이정현의 결혼식을 찾았다.

지난 7일 이정현이 1년 간 교제해온 세 살 연하의 대학병원 전문의와 화촉을 밝혔다. 이날 사회는 박경림, 축가는 백지영이 맡아 결혼식이 진행됐다.
이정현은 기자회견에서 “신랑은 되게 친한 언니한테 소개받아서 만나게 됐다. 프로포즈는 어제 밤에 받았다. 신랑이 영상, 사진 같은 걸 편집해서 깜짝 프로포즈를 해 줬다”고 전했다.
그녀는 “제 신랑 분은 정말 저보다 나이가 조금은 어리시지만 굉장히 어른스럽고 성실하고 너무 착하다. 그래서 정말 거짓말 같지만 지금까지 한 1년 정도 만나면서 한 번도 싸운 적이 없다”고 신랑과의 사이를 자랑했다.
또한 이정현은 “제가 아이를 워낙 좋아해서 정말 시간만 된다면 셋까지는 낳고 싶은데 잘 모르겠다. 열심히 노력해서 행복하고 예쁘게 잘 살겠다”고 말해 훈훈함을 자아냈다.

이정현은 “제 친한 여배우 멤버 중에 결혼을 아직 안 한 친구가 손예진과 공효진인데 너무 축하해 주고 오늘 아침에도 안부 문자 해주고 해서 되게 많이 긴장되고 떨린다”고 심경을 내비치기도 했다.

사랑뿐만 아니라 작품 활동에도 열을 올리고 있다는 그녀는 “지금 신정원 감독님과 ‘죽지 않는 인간들의 밤’ 촬영이 바로 다음 주부터 들어갈 것 같다. 그리고 그 촬영이 6월에 끝나면 7월부터는 부산행 속편인 ‘반도’ 촬영을 바로 들어갈 것 같다”고 앞으로의 일정을 공개했다.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