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국민의힘, 당대표 차지하기 위한 치열한 디스전 벌어지다

이준석의 돌풍은 계속될까?

국민의힘 당권주자들이 당대표 자리를 놓고 치열한 디스전(비난)을 벌이고 있습니다.
시작은 나경원 후보였습니다. 나 후보는 “이번 당 대표는 사실은 멋지고 예쁜 스포츠카를 끌고 갈 수 있는 자리가 아니다. 정말 짐을 잔뜩 실은 화물트럭을 끌고 좁은 골목길을 가야 된다”며 이준석 후보를 예쁜 스포츠카에 비유했습니다.
그러자 이준석 후보가 “나는 전기차 주문해놨다”면서 자신을 새로운 시대의 친환경 자동차로 비유했습니다.

여기에 김은혜 후보가 자신을 ‘카니발’로 비유하자, 주호영 후보는 자신은 ‘KTX’에 대선후보를 모시겠다고 말했습니다.
나경원 후보는 또다시 자신의 페이스북에 ‘특정 계파 당 대표가 뽑히면 윤석열·안철수가 과연 오겠습니까?’라는 제목으로 “특정 계파에 속해 있거나, 특정 주자를 두둔하는 것으로 오해받는 당 대표라면 국민의힘은 모든 대선주자에게 신뢰를 주기가 어렵다”며 “특히 우리 당 밖에 있는 윤석열 전 검찰총장, 안철수 대표 같은 분이 선뜻 국민의힘 대선 경선에 참여할지 의문”이라는 글을 올렸습니다.
이준석 후보는 나 후보의 글이 올라오자 “저도 나경원 후보의 말씀에 공감한다”면서 “아무리 생각해도 구 친박계의 전폭 지원을 받고 있는 나경원 후보가 대표가 되면 윤석열 총장이 상당히 주저할 것 같다”고 맞받아쳤습니다.
나 후보가 ‘계파정치’ 운운하자 김웅 후보는 나 후보를 향해 “존경하는 나경원 후보님, 존재하지도 않는 계파를 꺼내 후배들을 공격하고서 용광로 정치가 가능하겠습니까?”라며 “계파 정치 주장은 이제 흉가에서 유령을 봤다는 주장과 같다. 두려움이 만든 허상”이라고 했습니다.
김 후보는 이재오 등 친이계가 중심 단체 <국민통합연대>가 주호영 후보를 지원하기로 결정했다는 기사와 공문을 공유한 뒤 “저는 더 이상 계파정치는 없다고 역설했으나 정작 계파정치는 따로 있었다”라는 글을 남겼습니다.
이준석 후보가 각종 여론조사에서 당대표 선호도 1위를 달리자 주 후보는 “누군가 정확하지 않은 여론조사를 너무 많이 생산해 퍼트리는데 어떤 의도가 있지 않나 하는 의혹이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주 후보의 발언은 젊은 정치인이 유력한 당권주자로 급부상하며 중진 의원들을 위협하자 이를 견제하기 위한 것으로 해석됩니다.

국민의당과의 합당에
부정적인 이준석 후보

이 후보에 대한 견제는 국민의힘 내부뿐만 아니라 합당 협상을 벌이는 국민의당에서도 나왔습니다.
국민의당 권은희 원내대표는 이 후보를 가리켜 “외관은 청년이지만 ‘야당은 오로지 돈과 조직이 있는 국민의힘만 존재할 뿐’이라는 기득권 정신으로 가득 차 있다”고 비판했습니다.
국민의당에서 이 후보를 비판하는 이유는 안철수 전 의원과 이 후보의 사이가 그리 좋지 않기 때문입니다.
이 후보는 바른미래당 시절 안 전 의원을 비하했다는 이유로 당직을 박탈당했습니다. 손학규 체제에 반대하는 비당권파 이준석을 몰아내기 위한 징계였지만, 이 후보가 안철수 전 의원을 계속 비난해왔던 것만은 사실입니다.
이 후보는 지난 20일에도 에 출연해 “안 대표가 국민의당 전력 99.9%다. 그렇기 때문에 굳이 비교하자면 소 값은 후하게 쳐드리겠지만, 지금 갑자기 급조하고 계신 당협 조직이나 이런 것들은 한 푼도 안 쳐드리겠다”며 말했습니다.
만약 이 후보가 당대표가 된다면 국민의당과의 합당에 부정적인 모습을 보이거나 소위 말하는 정당 권리금을 인정하지 않을 수 있습니다. 이렇게 된다면 국민의당과 안철수 전 의원은 그냥 국민의힘에 흡수돼 존재 자체가 사라지게 됩니다.

OB vs YB, 이준석의 돌풍은 계속될까?

국민의힘은 27일 당대표 컷오프를 발표합니다. 후보 8명 중 3명이 떨어지고 5명만이 본경선에 진출합니다.

컷오프 이후 상황에 따라 후보자들은 구주류 세력은 기득권을 지키기 위해 신주류 세력은 당권을 잡기 위해 OB와 YB끼리 연합을 할 가능성이 높습니다.
일부에서는 아무리 YB가 힘을 합쳐도 당원 투표 70%라는 기득권의 벽을 넘지 못할 것이라고 주장합니다. 한편에서는 개혁과 변화를 요구하는 당원들이 많아 충분히 해볼 만하다는 주장도 나옵니다.
이 후보는 우세를 보이는 후보에게 투표가 몰리는 ‘밴드웨건 효과’도 얻을 수 있고, 약자가 절대 강자를 이겨주기 바라는 ‘언더독 효과’를 모두 받을 수 있습니다. 대세론과 함께 기득권에 대항하는 젊은 정치인이라는 이미지로 잘 포장됐기 때문입니다.
컷오프에서부터 이 후보의 돌풍 효과가 실체로 나타나면 6월 11일 전당대회까지 이어질 수 있습니다. 나경원 후보와 주호영 후보가 가장 경계하고 우려하는 시나리오입니다.
두 후보 입장에서는 이 후보의 돌풍을 예비경선부터 막아내야 합니다. 그러나 이미 언론과 여론의 지지를 받고 있는 이 후보의 새로운 바람을 막아내기는 쉽지 않아 보입니다.
필자임병도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