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국민의힘 전당대회 최종투표율 45.3%

50% 돌파 당 기대에는 못미쳐

국민의힘 6·11 전당대회 당원투표 마지막날인 10일 최종투표율이 45.36%를 기록했다. 지난 2011년 현재와 같은 선거인단 체제로 전당대회를 치른 이후 역대 최고 투표율이다.
국민의힘 전당대회 선거관리위원회는 이날 오후 5시 최종 집계 결과 모바일투표와 ARS투표를 합친 당원투표율은 45.36%라고 밝혔다. 기대했던 50%의 벽은 넘지 못했지만 ‘역대급 흥행’을 기록했다.
당원 선거인단을 대상으로 지난 7~8일 이뤄진 사전투표에서는 투표율이 36.16%로 집계됐다. 모바일 투표가 도입된 지난 2017년 투표율인 25.2%와 2019년 투표율인 25.4%를 사전투표에서 모두 넘어선 것이다.
이후 9일부터 이날까지 이뤄진 ARS 투표에서 투표율이 9.2%포인트(p) 보강됐다. 투표가 시작된 이후 이날까지 일자별 투표율은 7일 25.8%, 8일 36.16%, 9일 42.40%이었다.
한편 당원투표 결과와 합산될 국민 여론조사는 전날(9일)부터 이날까지 이틀간 실시된다. 국민의힘은 2개 여론조사 기관을 통해 2000개 샘플씩 총 4000개를 조사한다. 조사는 이날 오후 10시까지 이뤄진다.
결과는 11일 오전 10시부터 열리는 전당대회에서 발표된다. 당대표 후보 5명 중 1명이 선출되고, 최고위원 후보 10명 중 4명과 청년최고위원 후보 5명 중 1명이 지도부로 선출된다.
야권에서는 이번 전대가 국민의 관심 속에서 치러진 점을 높게 평가하고 있다.
국민의힘 한 관계자는 이날 통화에서 “전당대회를 당원 외 국민이 이렇게 관심을 갖고 지켜본 것은 정당 역사상 처음이 아닌가 싶다”며 “민심과 떨어진 채 치러지던 과거 전대와 달라진 모습을 보면 이런 흐름이 내년 대선에도 긍정적으로 미칠것으로 보인다”고 판단했다.
다만 이같은 투표율을 두고 각 후보 캠프에서는 여러 의견이 나온다. 주요 당권주자들은 “전통 지지층이 결집했다” “변화를 바라는 당심이 거세다”라며 서로 엇갈린 해석들을 내놓기도 했다.
‘이준석 돌풍’이 전당대회 흥행 돌풍으로 이어진 만큼, 높은 투표율은 이준석 후보에게 유리할 것이란 예상이 대체적이다.
국민의힘 관계자는 “이준석 돌풍으로 관심도가 높아진 건 사실이고 당원 중에서도 민심의 움직임을 보면서 투표로 이어진 경우도 많을 수 있다”고 했다.
반면, 안정과 경륜을 중시하는 당원들이 ‘이준석 돌풍’에 위기감을 느껴 주호영·나경원 후보 등으로 결집했다는 반론도 적지 않다.
지난 7~9일 3차례 열린 토론회를 보고 이 후보에게 실망한 당원들이 막판 적극 투표에 나섰다는 분석도 있다.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