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권순우, 뉴욕오픈 8강행

세계32위 라오니치 제압

권순우(84위·CJ 후원)가 2016년 윔블던 준우승자인 밀로시 라오니치(32위·캐나다)를 꺾었다. 권순우는 12일 뉴욕에서 열린 남자프로테니스(ATP) 투어 뉴욕오픈(총상금 71만9320달러) 대회 단식 2회전에서 2번시드인 라오니치를 상대로 타이브레이크를 주고받은 접전 끝에 2-1(7:6<7:4>/6:7<4:7>/6:4)로 승리했다.

지난주 인도 푸네에서 열린 타타오픈에 이어 2주 연속 투어 대회 8강에 진출한 권순우는 랭킹포인트 45점과 상금 2만1390달러(약 2500만원)를 확보했다. 권순우는 지난 1년 동안 랭킹이 무려 150계단이나 뛰어오르며 급성장하고 있다.

권순우는 경기가 끝난 뒤 가진 인터뷰에서 “라오니치를 상대로 어려운 경기를 승리해 기쁘다”며 “라오니치도 잘했다. 오늘 경기는 정말 대단했다”고 소감을 밝혔다.
권순우는 이날 서브에이스가 5개에 불과했지만 무려 33개의 서브에이스를 기록한 라오니치를 상대로 승리했다. 1, 2세트를 타이브레이크로 주고받은 권순우는 3세트 게임스코어 1-1에서 먼저 라오니치의 서브 게임을 브레이크하며 3-1까지 달아나 승기를 잡았다.

라오니치는 올해 1월 호주오픈에서도 8강까지 진출하는 등 만만치 않은 실력자다. 당시 서브에이스를 100개나 기록해 닉 키리오스(20위·호주)와 함께 가장 많은 에이스를 기록했다. 올해 호주오픈에서 서브 최고시속 229㎞를 찍어 가장 빠른 서브 순위 4위에 올랐다.
29살인 라오니치는 지난 2016년에는 윔블던대회 준우승을 거두는 등 한때 세계랭킹 3위까지 오르기도 했다.

사진 :  권순우가 12일 뉴욕에서 열린 남자프로테니스 투어 뉴욕오픈 단식 2회전에서 밀로시 라오니치를 꺾고 기뻐하고 있다. ATP 투어 홈페이지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