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김동현에 혜은이까지 사기 혐의 ‘충격’

탤런트 김동현(본명 김호성)과 가수 혜은이 부부가 사기 혐의에 휘말렸다. 특히 김동현은 불과 한 달 만에 또다시 사기 혐의로 피소돼 충격을 더했다.

방송된 MBC ‘섹션TV 연예통신’에서는 김동현과 혜은이 부부의 사기 혐의에 대해 다뤘다.
소속사 대표 노 씨로부터 피소를 당한 것. 노 씨는 지난달 말 양천경찰서에서 피해자 조사를 마친 상태다. 그는 “김동현이 지난 2015년 6월부터 8월까지 11차례에 걸쳐 빌려 간 1억 1,436만 원을 갚지 않아 형사 고소했다”라고 밝혔다.
뿐만 아니라 김동현 아내 혜은이에 대해서도 민사 소송을 진행할 예정이라고. 노 씨는 “혜은이가 공연을 핑계로 빌려 간 3,000만 원을 갚지 않았다”라고 주장했다.

김동현은 현재 혐의를 전면 부인하고 있는 상황이다. 그는 “소속사로부터 드라마 출연료 명목으로 1억 원가량을 받은 사실이 있으나, 11차례에 걸쳐 1억 원을 빌린 건 사실이 아니다”라며 “소속사로부터 세 번에 걸쳐 3,000만 원을 빌린 적은 있다.

그 중 2,000만 원은 이미 갚았다. 법적 대응할 것”이라고 반박했다.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