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김복동 할머니 별세, 임시분향소 설치

일본군 성노예 피해자의 상징

일본군 성노예 피해자의 상징으로 불리던 김복동 할머니가 28일 저녁 별세했다. 향년 93세. 1992년 피해 사실을 공개한 김 할머니는 이후 여성인권운동가의 삶을 살아왔다. 김 할머니는 1년여의 암 투병 끝에 28일 오후 10시41분쯤 서울 서대문구 신촌 세브란스병원에서 숨을 거뒀다. 1926년 경남 양산에서 태어난 김 할머니는 만 14세이던 1940년 일본군에게 속아 성노예로 끌려갔으며, 1948년 8월 15일 광복 후 8년 만에 고향으로 돌아왔다.

김 할머니는 1992년 성노예 피해자임을 밝혔으며, 1993년 유엔 인권위원회에서 피해 사실을 공개 증언했다. 이후 미국, 일본, 유럽 등에서 피해 사실을 증언하는 인권운동가로 살아왔다. 또한, 본인 이름을 딴 재단을 만들어 분쟁지역 아동과 전쟁 중 성폭력 피해 여성을 돕는 인권 활동에 매진해 왔다. 한편 김복동 할머니는 지난 2013년 2015년 두 차례 시카고를 방문한 바 있다. 방문 중 크고 작은 강연과 간담회를 통해 한인사회와 미국 인권운동 커뮤니티, 청소년들 돈독한 만남을 가지며, 피해자로서 차마 되새기기 어려운 힘든 참혹한 인권 침해의 실상, 국가 주도의 성노예 사례의 실태를 직접 폭로하고, 정의를 회복하는 노력에 국제 사회와 한인 커뮤니티가 함께해 줄 것을 당부했다.

KAN-WIN (여성핫라인)의 지영주 사무국장은, “범죄자의 진실된 사과를 받기 전엔 절대 눈을 감을 수 없다”며 힘주어 강조하던 일화를 전하며, “20만 피해자들의 대변인으로 “남은 이들의 할 일에 대해 활발한 대화의 장이 앞으로도 일어나길 바란다”고 밝힌 바 있다. 임시분향소는 2월 1일 오후 5시-8시(한국의 발인과 같은 시간대), 여성핫라인 커뮤니티 룸 별관 (1층, Suite 110A, 1440 Renaissance Dr.) 문의; 847-299-1392.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