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내년 초에 2차 미·북 정상회담”

볼턴 백악관 국가안보 보좌관 언급

존 볼턴 미국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이 22일 2차 미·북 정상회담이 내년 1월1일 이후 열릴 것이라고 밝혔다. 백악관이 공개적으로 2차 정상회담 개최 시기를 언급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볼턴 보좌관은 이날 러시아 라디오방송 에코 모스크비와의 인터뷰에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을 아마도 내년 초 이후에 다시 만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지난 19일 로이터통신이 익명의 미 행정부 고위 관료를 인용해 2차 정상회담이 내년 초에 열릴 전망이라고 보도한 것을 확인한 것이다.

볼턴 보좌관은 “트럼프 대통령은 김정은과 직접적인 협상을 추진하기로 결심했다”며 “싱가포르에서 1차 정상회담을 하는 전례없는 조치를 했고 그를 다시 만나고 싶어 한다”고 말했다. 그는 지난해 미 행정부가 북한에 핵 공격을 논의했느냐는 질문에는 “전혀 아니다”고 강하게 부인했다. 이어 “내가 아는 한 결코 논의된 적이 없으며 트럼프 대통령도 이 점을 분명히 했다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또 “북한이 완전한 비핵화를 하겠다는 싱가포르 정상회담에서의 약속을 지킬 수 있도록 미국이 할 수 있는 모든 일을 하겠다”고 전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유엔 총회기간인 지난달 26일에는 북한 비핵화 협상 시한에 관련해 “시간 게임을 하지 않겠다”고 속도조절론을 공식화한 바 있다.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