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내주 북러 정상회담 준비’

러 외무부 소식통, 블라디보스토크 개최 예상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다음 주 러시아 방문이 실제로 준비되고 있다고 러시아 외무부 소식통이 자국 일간 ‘이즈베스티야’에 확인했다.

현지 리아노보스티 통신은 연해주 블라디보스토크의 극동연방대학에서 일부 건물이 폐쇄되는 등 회담 준비 징후가 포착됐다고 전했다. 앞서 연합뉴스는 자체 소식통을 인용해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오는 26~27일 중국 베이징에서 열리는 일대일로(육상·해상 실크로드) 정상포럼에 참석하기에 앞서 극동 블라디보스토크에 들러 김 위원장과 회담할 가능성이 크다고 보도한 바 있다.
17일 이즈베스티야에 따르면 러시아 외무부 소식통은 “8년 만의 러북 정상회담이 블라디보스토크에서 개최될 것으로 예상된다”면서 “푸틴 대통령이 중국 일대일로 정상포럼 참석에 앞서 블라디보스토크에서 김 위원장과 회담할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크렘린궁은 지난 18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4월 하반기에 러시아를 방문한다고 공식 발표했다. 크렘린궁은 이날 자체 웹사이트를 통해 내놓은 보도문에서 “블라디미르 푸틴 대통령이 북한 지도자 김정은을 만날 것”이라면서 “푸틴 대통령의 초청으로 김정은 위원장이 4월 하반기에 러시아를 방문할 것”이라고 밝혔다. 다만 김 위원장의 구체적 방문 시기와 북러 정상회담 장소 등에 대해서는 언급하지 않았다.

현지에선 블라디보스토크의 극동연방대학에서 24~25일께 북러 정상회담이 열릴 가능성이 큰 것으로 관측하고 있다. 북러 정상회담이 예정대로 성사되면 지난 2011년 김정은 위원장의 부친 김정일 국방위원장이 시베리아 부랴티야공화국 수도 울란우데를 방문해 드미트리 메드베데프 당시 대통령(현 총리)과 회담한 뒤 8년 만이다. 푸틴 대통령과 김 위원장 간의 첫 대면이기도 하다. 푸틴 대통령은 지난해 5월 말 평양을 방문한 세르게이 라브로프 외무장관을 통해 김 위원장이 같은 해 9월 극동 블라디보스토크 동방경제포럼에 참석하든지 아니면 별도로 러시아를 방문해 달라고 요청한 바 있다. 하지만 지난해 안에 이루어질 것으로 예상됐던 김 위원장의 방러는 끝내 성사되지 않았다. 그동안 여러 가지 상황을 고려하며 방러를 미뤄오던 김 위원장이 마침내 푸틴 대통령을 만나기로 결정한 것으로 보인다.

외교 전문가들은 지난 2월 말 베트남 북미 정상회담이 성과 없이 끝나면서 김정은 위원장이 미국 측을 압박하기 위해 이미 네 차례나 방문한 전통 우방 중국에 이어 또 다른 ‘우군’인 러시아를 조만간 찾을 것으로 예상해왔다. 푸틴 대통령과 김 위원장은 첫 정상회담에서 양자 관계 전반에 대해 논의하는 한편 국제사회의 대북 제재 하에서 양국 경제 협력 확대 방안을 협의할 것으로 전망된다. 이밖에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 대북 제재에 따라 올해 말까지 모두 철수해야 하는 러시아 내 북한 노동자 문제 등도 거론될 것으로 보인다. 하지만 안보리 제재를 비롯한 국제사회의 대북 제재로 북러 경제협력이 크게 위축된 상황에서 두 정상이 경제 협력 문제 논의에 집중하기보다는 한반도 비핵화 협상을 둘러싼 양국 공조 과시에 무게를 둘 것이란 관측이 나온다.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