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농구스타 로드먼 <김정은 절친> 싱가포르 왜 오나?

뉴욕포스트 “북미정상회담 협상서 ‘모종의 역할’ 할 수도”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절친’으로 알려진 미국프로농구(NBA) 스타 데니스 로드먼(57)이 북미정상회담 기간에 싱가포르에 올 것이라고 미국 일간 뉴욕포스트가 5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로드먼은 김 위원장과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갖는 ‘6·12 북미정상회담’ 개최 하루 전 싱가포르에 도착, 협상 과정에서 ‘모종의 역할’을 할 수도 있다고 소식통들의 말을 인용해 뉴욕포트스가 전했다.
한 소식통은 “한 가지 확실한 것은 (정상회담) 시청률이 어마어마할 것이라는 사실”이라면서 “복잡한 외교가 필요한 상황에서 해당 국가들은 친선대사를 찾고 싶어한다. 여러분이 동의하든 안 하든 로드먼이 여기에 딱 들어맞는 인물”이라고 말했다.

로드먼은 북한을 다섯 차례 방문하고 김 위원장을 두 번 만나 ‘브로맨스'(bromance. 남자들끼리의 두텁고 친밀한 관계)를 쌓은 사이다. 로드먼은 과거 트럼프 미 대통령이 진행한 TV 리얼리티쇼 ‘어프렌티스’에 출연해 트럼프 대통령과도 인연을 맺었다.
지난해 6월 방북 때는 트럼프 대통령의 저서 ‘거래의 기술’을 김 위원장 측에게 선물했다.이런 인연을 바탕으로 로드먼은 자신이 두 정상의 만남 성사에 일정 부분 공을 세웠다는 주장을 하기도 했다.
그는 지난 4월 미 연예 매체 TMZ와의 인터뷰에서 “김 위원장은 아마 (내가 준 트럼프 대통령의) 책을 읽고 이해를 얻기 시작하기 전에는 도널드 트럼프가 누구인지 깨닫지 못했을 것으로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러나 미 의회 전문매체 더힐은 로드먼이 북미정상회담에 관여할 것이라는 어떤 조짐도 없다고 내다봤다. 로드먼의 에이전트인 대런 프린스는 로드먼이 싱가포르에 가고 싶어한다는 점을 인정하면서도 “아직 최종 여행 일정은 확정되지 않았다”고 말했다.
김 위원장과 트럼프 대통령의 정상회담은 오는 12일 오전 9시(싱가포르 현지시간) 센토사 섬 카펠라 호텔에서 열릴 예정이다.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