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정치

뉴욕시장 도전 앤드루양 인종차별 만평 논란

찢어진 눈 그렸다 수정

뉴욕의 한 타블로이드지가 뉴욕시장에 도전하는 아시아계 정치인 앤드루 양의 외모를 비하하는 인종차별적인 시사만평을 게재해 논란이 일고 있다.
27일 NBC 방송에 따르면 뉴욕 데일리뉴스는 지난 25일자 만평에 앤드루 양의 눈 모양을 작고 찢어진 모습으로 묘사했다.

또 만평에는 맨해튼 타임스퀘어 지하철역에서 나오는 앤드루 양을 기념품 가게 주인이 보며 “관광객들이 돌아왔다”라고 말하는 장면도 묘사됐다. 대만계인 앤드루 양은 뉴욕에서 나고 자랐지만, 아시아계인 그를 뉴욕 시민으로 인정하지 않는다는 해석이 되는 장면이다.
이에 아시아계 미국인들이 인종차별이라며 반발하자, 데일리뉴스 측은 만평을 수정해 그의 눈을 조금 더 크게 그렸다.
그러나 데일리뉴스 측은 해당 만평이 인종차별적이라고 인정하지는 않았다. 조시 그린먼 데일리뉴스 에디터는 작고 찢어진 모양으로 그렸던 만평에 대해 “인종차별적 캐리커처가 아니다”라고 주장했다.

당사자인 앤드루 양은 25일 SNS에 올린 글을 통해 해당 만평에 대해 비판했다. 그는 “나는 이민자들의 자랑스러운 아들”이라며 “나를 이 도시의 영원한 외국인으로 언론에서 묘사하는 것은 잘못된 것으로, 인종차별을 미묘하게 허용하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또 “당신들이 내가 진짜 뉴욕시민이 아니라고 할 때마다, 다른 아시아계 미국인들에게 그들이 (뉴욕시민에) 소속되지 않았다고 말하고 있는 것”이라고도 했다.
지난해 미국 대선을 앞두고 민주당 경선에 출마했던 앤드루 양은 대만계 이민 가정에서 태어난 이민 2세로, 오는 6월 치러질 뉴욕시장 선거에 출마했다.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