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닻 올린 ‘문 정부 2기’

30% 교체, 교육 유은혜·국방 정경두 등 5개 부처

문재인 대통령이 30일 장관 5명과 차관급 인사 4명 등 약 30%를 교체하는 내각쇄신에 방점을 둔 ‘문 정부 2기’ 닻을 올렸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5개 부처의 장관을 교체하는 중폭 개각을 단행했다고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이 발표했다. 2기내각 3대 키워드는 쇄신·여성·전문성 강화 등이다.

포석거취 논란이 일었던 송영무 국방부 장관 후임에 정경두(58) 합동참모본부 의장을, 김상곤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 후임에는 재선의 더불어민주당 유은혜(56) 의원을 발탁했다.
특히 차관급인 방위사업청장에는 문 대통령의 경남고 후배인 왕정홍(60·행정고시 29회) 감사원 사무총장이 임명됐고, 문화재청장에는 정재숙(57) 중앙일보 문화전문기자가, 국가공무원인재개발원장에는 양향자(51) 고졸 출신 삼성전자 상무출신인 민주당 전국여성위원장이 각각 발탁됐다. 지난 정부에서 우병우 청와대 민정수석의 비위를 감찰하다 사임한 이석수(55·사시 28회) 전 특별감찰관은 국가정보원 기획조정실장으로 기용됐다.

특히 각종 말실수와 함께 최근 기무사령부의 계엄령 문건과 관련한 늑장 보고로 정치권의 강한 교체압력을 논란이 일었던 송영무 국방부 장관 후임에는 향후 흔들림 없는 국방개혁 완수를 위해 현직 합참의장이자 공군 출신인 정 의장을 발탁한 것으로 보인다. 정 장관 후보자는 경남 진주 출신으로 공군사관학교 30기로 임관해, 공군참모차장과 합참 전략기획본부장, 공군참모총장 등 군내 핵심 요직을 두루 거쳤으며, 지난해 이순진 전 합참의장 후임으로 발탁된 바 있다. (상보 35면)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