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대한민국 임시정부 100년 행사

“더 좋은 조국을 위해 도전”

‘대한민국의 뿌리’인 대한민국임시정부 수립 100주년 기념식이 11일 저녁 7시 19분 서울 여의도공원 문화의 마당 광장에서 온 국민이 참여하는 축제로 열렸다. 기념식이 시작된 19시 19분은 임시정부가 수립된 해인 1919년을 기리는 의미를 담았다. 기념식은 이낙연 국무총리 등 정부 주요 인사와 자유한국당을 제외한 주요 정당 대표, 독립유공자와 유족, 시민 등 1만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독립의 횃불’ 퍼포먼스, 임시헌장 선포문 낭독, 국무총리 기념사, 임정기념관 건립 선포, 기념공연 등의 순으로 진행됐다. 중국 상하이, 충칭, 미국 LA에서도 현지 독립유공자 후손, 재외동포 등이 참석한 가운데 기념식이 열렸다.

행사가 열린 여의도공원(옛 여의도비행장)은 74년 전인 1945년 8월 18일 한국광복군 이범석, 김준엽, 노능서, 장준하 등 4명과 미국 OSS(전략첩보국) 요원 18명이 C-47 수송기를 타고 착륙한 곳이다.
100년 전 4월 11일. 한반도를 강점한 일본의 지배를 인정하지 않으며 국권 회복을 위한 대한민국 임시정부가 닻을 올렸다. 중국의 상하이라는 타국 땅에 문을 열었지만, 임시정부는 일본을 향한 저항의 중심이었고 독립과 민주주의를 향한 전민족적 의지의 반영이었다. 행사장을 밝힌 독립의 횃불은 지난 3월 1일 제100주년 3·1절 기념식 때 점화됐다. 이 횃불은 42일간 전국 곳곳의 주요 3·1운동 지역을 돌아 임정 100주년 기념식장에 도착했다. 주자 100명과 국민 팡파르단 40명이 독립의 횃불 완주 퍼포먼스를 했다. 이낙연 총리는 기념사를 통해 “임시정부는 새 나라의 국호를 대한민국으로, 국체를 민주공화제로 정했고, 국민의 평등과 자유를 약속하고 태극기와 애국가를 국가상징으로 공식화했다”며 “지금 대한민국의 기틀이 그때 만들어졌다”고 밝혔다.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