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대한항공 본사 압수수색

조양호 일가 탈세·횡령 등 혐의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 일가의 수백억대 상속세 탈루와 비자금 조성 의혹 등을 수사하는 검찰이 대한항공 본사를 압수수색했다. 31일 검찰에 따르면 서울남부지검 형사6부(김종오 부장검사)는 이날 오전 9시 30분께 서울 강서구 대한항공 본사 재무본부 사무실 등에 수사관 30여 명을 보내 관련 자료를 확보했다. 압수수색은 약 8시간 45분만인 6시 15분께 종료됐으며 검찰은 5개 박스 분량의 전산과 회계 자료를 확보했다. 검찰 관계자는 “조 회장 일가의 탈세와 횡령, 배임 혐의와 관련해 압수수색했다”고 설명했다. 남부지검은 서울지방국세청이 조 회장을 수백억 원대 조세포탈 혐의로 고발함에 따라 기업·금융범죄전담부인 형사6부에 배당하고 수사해 왔다. 서울국세청은 조 회장 등에 대한 세무조사를 벌여왔으며 조 회장 남매가 조중훈 전 회장의 해외 보유 자산을 물려받는 과정에서 상속 신고를 하지 않은 것으로 보고 있다.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