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또 페북 개인정보 5천만 명 유출

시험대 오른 저커버그 리더십

전세계적으로 22억명의 이용자를 가진 페이스북이 자기 계정에 접속 중인 9000만명을 강제로 로그아웃 시켰다. 회사 네트워크에 대한 외부의 해킹 공격으로 최소 5000만명의 개인정보가 유출될 위험에 처하자 극약처방을 내놨다.

올 초 ‘케임브리지 애널리티카(CA)’의 페이스북 이용자 정보 도용 사건이 불거진 데 이어 또 한 차례 개인정보 보호의 취약성이 노출된 것이다. 설상가상으로 왓츠앱·인스타그램 등 자회사 창업자들이 페이스북 경영진과의 갈등을 이유로 잇따라 회사를 떠나면서 위기가 증폭되고 있다. 페이스북은 28일 해킹 공격으로 5000만명의 이용자 개인정보가 노출될 위험에 처했고 이같은 사실을 법 집행기관에 알렸다고 밝혔다. 해커들은 페이스북의 ‘뷰 애즈(View As)’ 기능을 공격해 사용자 계정을 덮어쓰는 방식으로 네트워크에 침투한 것으로 추정된다. ‘뷰 애즈’는 사용자가 자신의 계정이 다른 사람이게 어떻게 보이는지 미리 확인할 수 있는 기능이다. 페이스북은 “뷰 애즈 기능을 통해 계정에 접근할 수 있는 토큰(디지털 열쇠)을 훔친 것으로 보인다”면서 “현재 조사 초기 단계에 있다”고 말했다. 페이스북은 보안상 위협에 대비해 9000만명의 페이스북 이용자들을 계정에서 로그아웃 했다.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