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람 이매뉴얼 시장 퇴진 요구

시카고 남부 흑인사회 궐기

시카고 남부 흑인사회가 총기폭력·빈곤에 맞서 도로 행진에 나섰다.
2일 시카고 언론에 따르면 시카고 종교·시민단체 리더들과 주민 수백 명이 이날 오후 4시부터 북부 주요 도로를 따라 행진하며 남부 흑인 저소득층의 총기폭력과 빈곤 문제에 관심을 촉구하는 시위를 벌였다.
시위대는 미국 최대 록 페스티벌 ‘롤라팔루자'(Lollapalooza)가 개막한 도심에서부터 미 프로야구(MLB) 시카고 컵스 경기가 열린 리글리필드까지 총 5km를 줄지어 걸으며 “람 이매뉴얼 시장 퇴진”, “‘두 얼굴의 도시’ 이제 그만”, “모든 시카고인을 위한 정의” 등 구호를 외쳤다.이들은 “체포될 각오를 하고 시위에 참여했다”면서 “총기폭력 없는 안전한 지역사회, 학교·교육환경 개선, 일자리 마련” 등을 호소했다.
시위를 주도한 그레그 리빙스턴 목사는 “시위대를 부유층이 사는 도시 북부로 이끌고 온 것은 같은 도시 내 남부 주민들이 처한 상황에 관심을 불러일으키기 위해서”라며 “고통 분담 차원”이라고 말했다.
이매뉴얼 시장은 미국의 첫 흑인 대통령 버락 오바마 행정부 초대 비서실장 출신으로 흑인 표심을 공략해 시장에 당선됐으나 ‘가진 자들만을 위한 정치’로 흑인 저소득층 삶의 조건을 더 열악하게 만들었다는 지적을 받고 있다.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