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로버트 할리 구속영장 기각

법원 “전과·증거인멸 우려 없어”

마약 투약 혐의로 체포된 방송인 하일(미국명 로버트 할리·61) 씨에 대한 구속 영장이 10일 기각됐다.

“차라리 구속이 낫지..집에 가서 마누라 아이들 얼굴 어떻게 본대요? 구수하니 항상 웃는 얼굴이라 이런 어두운 면이 있는 줄은 꿈에도 몰랐네요. 정말 알 수 없는게 사람이라더니..수십년 공들여 쌓은 탑이 한순간에 다 무너져 내렸으니 쯧쯧 다 자업자득이지 뭐” 주부 S씨는 한평생 벌탈없이 구설없이 잘 살아내기도 어려운 일이라며 나이들수록 조심 또 조심해야 한다고..

수원지법은 이날 오전 하 씨에 대한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진행한 뒤 오후 들어 하 씨에 대한 구속 영장을 기각했다.

법원은 “피의사실에 대한 증거자료가 대부분 수집돼 있고, 자신의 잘못을 깊이 뉘우치면서 영장 기재 범죄를 모두 인정하고 있어 증거 인멸 우려가 있다고 보기 어렵다”고 기각 사유를 설명했다.

이에 따라 하 씨는 이날 간단한 절차 이후 곧바로 석방되며 경찰은 불구속 상태에서 하 씨에 대해 수사를 이어가야 한다.
경찰 관계자는 “법원의 판단을 존중하며 불구속 상태로 수사를 이어가겠다”고 말했다. 하 씨는 이달 초 자신의 서울 자택에서 인터넷으로 구매한 필로폰을 투약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은 지난달 중순 로버트 할리씨가 마약을 구매한 정황을 포착하고 수사에 나서 지난 8일 오후 4시 10분께 서울시 강서구 한 주차장에서 하 씨를 체포했다. 같은 날 하 씨의 자택에서 진행된 압수수색에서는 필로폰 투약에 사용된 것으로 보이는 주사기가 발견됐다.
체포 이후 진행된 하씨의 소변에 대한 마약 반응 간이검사에서도 양성 반응이 나왔다. 하 씨는 체포 이후 자신의 혐의를 대부분 인정한 것으로 전해졌다.
미국 출신인 하씨는 1986년부터 국제변호사로 한국에서 활동을 시작해 예능 프로그램과 광고 등에서 유창한 부산 사투리와 입담을 선보여 방송인으로 인기를 얻었다.

그는 1997년 미국 국적을 포기하고 한국으로 귀화했다.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