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로이킴, 단톡방 멤버 파문…막걸리 불매운동 ‘불똥’

가수 로이킴이 불법 촬영된 성관계 영상이 공유된 정준영의 단체 채팅방 멤버라는 것이 밝혀지면서 참고인 신분으로 조사를 앞둔 상황이다. 이 가운데 그가 주주로 알려진 서울탁주 역시 거리를 뒀다. 정준영 단톡방의 여파는 계속 이어지고 있다.

서울탁주제조협회(이하 서울탁주) 측은 3일 OSEN에 “서울탁주는 로이킴 개인의 회사가 아니다. 51명의 일반회원이 유닛으로 서울탁주 협동조합을 꾸리고 있는 것”이라고 입장을 밝혔다.
하지만 로이킴은 서울탁주 김홍택 회장의 아들로 알려지면서 엄친아의 대명사로 이름을 날렸다. 또한 김회장은 인터뷰를 통해 아들에게 자신의 지분을 모두 물려줬다고 밝히기도 했다.

사실 서울탁주는 로이킴의 회사가 아니다. 51명 일반회원이 유닛으로 서울탁주 조합으로 운영되고 있다. 로이킴은 대표가 아니고 주주나 일반회원 중에 한 명이다. 서울탁주는 로이킴 개인의 회사가 아니며 협동조합 상태여서 이 사안(정준영 단톡방 파문)에서 공식적인 답변은 없다. 다만 로이킴의 회사라고 소비자들의 오해를 사서 불매 운동 조짐도 보이고 있으며, 회사 입장에서는 난감할 뿐이다.

로이킴과 서울탁주의 논란이 불거진 것은 로이킴이 경찰의 참고인 조사를 받겠다는 입장을 알렸기 때문이다. 로이킴은 현재 미국에 있는 조지타운대학에서 유학중이다. 로이킴 측은 “조사를 받기 위해 귀국 일정을 조율 중이며, 성실히 조사를 받겠다”고 공식 입장을 발표했다.

로이킴은 정준영이 구속 되고 조사를 받는 동안 내내 침묵했다. 결국 경찰 조사의 보도로 인해서 자신의 이름이 공개된 상황에서 뒤늦게 잘못을 인정하고 조사를 받겠다는 입장을 밝힌 모양새다.
로이킴 뿐만 아니라 강인과 이철우 역시도 정준영 단톡방의 멤버라는 의심을 받으면서 끊임없이 그 여파는 이어지고 있다. 이제 관심은 로이킴의 귀국 시점과 조사 결과다. 로이킴은 과연 자신을 둘러싼 모든 의혹을 벗을 수 있을까.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