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마약 투약’ 씨잼의 상식 밖 행동, 그게 ‘스웨그’냐

유명 래퍼 씨잼과 바스코(최근 활동명 빌스택스)가 최근 대마초 및 코카인·엑스터시 투약 혐의로 적발돼 충격을 안겨줬다.

경기남부지방경찰청 마약수사대는 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씨잼, 바스코 등 래퍼, 프로듀서, 가수 지망생 등 8명을 검거해 기소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다고 29일 밝혔다.
입건된 씨잼과 바스코는 대마초 흡연 외에 코카인과 엑스타시를 투약한 혐의도 받고 있어 놀라움을 줬다. 유명 연예인들의 마약 범죄 연루는 이미 수십년전부터 빈번히 벌어진 바 있지만 최근 이들의 일탈은 큰 파문을 일으키고 있다. 두 사람 모두 같은 회사(린치핀뮤직/저스트뮤직) 소속인 데다 인기 TV 경연 프로그램 <쇼미더머니> 출연으로 젊은 음악 팬들에게도 널리 알려진 유명 래퍼들이기 때문이다.

특히 씨잼의 경우, 범법 행위 적발 후 상식 밖 행동을 해 대중들의 질타를 받고 있다. 소식이 처음 알려진 지난 28일, 본인의 SNS 계정에 “녹음은 끝내놓고 들어간다”라는 글을 올려 구치소 수감이라는 상황을 가볍게 생각하는 게 아니냐는 지적이 이어진 것.

여기에 <고등래퍼2> 출신 미성년자 래퍼 윤병호가 “사랑합니다. 다녀오십쇼”라고 응원 댓글을 남겨 논란에 더욱 불을 지폈다. 마치 조직폭력배들이 범죄를 저지르고 교도소 갈 때 “학교 다녀온다”라는 식으로 둘러대는 영화나 드라마 속 내용을 연상케 했기 때문이다.

이밖에 몇몇 래퍼들 역시 비슷한 내용의 글을 남기며 동료의 범죄 행위를 옹호하는 식의 태도를 보였고 이를 지켜본 상당수 네티즌들은 비난의 목소리를 내놓고 있다.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