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문대통령, 차기 총장 후보자로 김오수 지명

김오수 “힘든시기 책임감 느껴”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뒤를 이을 차기 총장 후보로 지명된 김오수(58·사법연수원 20기) 전 법무부 차관은 3일 “어렵고 힘든 시기에 검찰총장 후보자로 지명돼 막중한 책임감을 느낀다”고 밝혔다.
김 후보자는 이날 오후 서울 서초구에 위치한 서울고검 앞에서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겸허한 마음으로 인사청문회 준비에 최선을 다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청와대는 이날 문재인 대통령이 박범계 법무부 장관으로부터 검찰총장 임명제청 건을 대면으로 보고 받은 뒤 김 전 차관을 총장 최종 후보자로 지명했다고 밝혔다. 윤 전 총장이 지난 3월4일 사의를 표명하고 조남관 대검찰청(대검) 차장검사가 총장 대행 역할을 한지 60일 만이다.
검찰총장후보추천위원회(추천위)가 지난달 29일 4명의 후보를 추천한 가운데 이날 문 대통령이 후보들 중 1명인 김 후보자를 최종 후보로 지명하면서 국회 인사청문 절차 등만 남게 됐다. 당시 추천위는 김 후보자를 비롯해 구본선(52·23기) 광주고검장, 배성범(58·23기) 법무연수원 원장, 조남관(56·24기) 대검찰청 차장검사 등을 총장 후보로 추천했다.
인사청문 절차 등을 거치면 김 후보자는 이르면 이달 말 또는 다음달 초 신임 총장으로 임명될 것으로 보인다.
김 후보자를 위한 인사청문회 준비단은 서울고검에 사무실을 마련하고 관련 절차를 준비할 예정이다.
인사청문회 준비단은 대검 조종태 기조부장을 단장으로 하며 대검 인력을 중심으로 최소한의 규모로 구성된다. 총괄팀장은 전무곤 대검 정책기획과장이, 청문지원팀장은 진재선 대전지검 서산지청장이, 정책팀장은 박기동 대검 형사정책담당관이, 홍보팀장은 이창수 대검 대변인이 담당한다.
앞서 지난달 추천위가 총장 후보자 명단을 공개한 이후 김 후보자는 유력 후보 명단에 이름을 올렸다. 전남 영광 출신인 김 후보자는 금융감독원장 등 주요 기관장 후보 하마평에 오르내리는 등 친정권 인사로 분류된다. 지난 2019년에도 윤 전 총장과 함께 추천위의 후보군에 이름을 올리기도 했다.
김 후보자는 지난해까지는 법무부 차관으로 재직하며 박상기 전 법무부 장관과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과 호흡을 맞췄다. 검찰에 ‘김학의 사건’, ‘월성원전 의혹’ 등 주요 정권 수사가 남아있는 만큼 친정권 색채의 김 후보자를 총장직에 앉히게 될 것이란 전망이 나오기도 했다.
한편 차기 검찰총장 후보로 지명된 김오수(58·사법연수원 20기) 전 법무부 차관이 최우선 과제로 ‘조직 안정’을 강조했다.
김 후보자는 4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고검에서 기자들과 만나 “검찰총장이 된다면 무엇보다도 조직을 안정시키는 것이 가장 중요할 것”이라고 밝혔다.
김 후보자는 이날 “(총장 후보로서) 막중한 책임감을 느낀다는 말씀을 다시 드린다”며 “인사청문회 절차를 통과해서 총장이 된다면 내부 구성원들과 화합해 신뢰 받는 검찰, 민생 중심 검찰, 그리고 공정한 검찰이 되도록 소통하고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현재 인사청문요청안을 준비 중이고 여러가지 현안이 많은 만큼 하나하나 차근차근 준비하겠다”며 “인사청문회 준비 열심히 하겠다”고 밝혔다.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