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문 대통령 정상회담차 방미

미국 방문 첫 일정 알링턴 국립묘지 헌화…한국전쟁 참전용사 등 안장

문재인 대통령이 20일 미국 방문 첫 일정으로 알링턴 국립묘지를 찾아 헌화한 가운데, 이번 방미 기간 ‘한미혈맹’을 강조하는 행보를 이어갈 예정이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미 버지니아주에 위치한 알링턴 국립묘지를 방문하고, 무명용사의 묘에 참배했다. 이곳은 1·2차 세계대전, 베트남전쟁, 이라크전쟁 등에서 숨진 군인과 함께 한국전 참전 용사 다수가 안장돼 있다.

문 대통령은 참배 뒤 국립묘비 기념관 전시실로 이동, 무명용사들에 대한 기념패를 기증했다.
우리 국군유해발굴단이 발굴한 한국전 참전 미군의 배지와 단추를 녹여 만든 기념패에는 ‘무명용사와 그들의 고귀한 희생을 기리며'(In Memory of the Unknown Soldiers and their Noble Sacrifices)라는 문구가 담겼다.

문 대통령은 이 자리에서 한국전 당시 대한민국의 자유와 민주주의 수호를 위해 싸운 미군들에 대해 재차 경의를 표한다고 밝혔다.
상세기사 30면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