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문 대통령 “최고의 순방, 최고의 회담”

미국 순방 마지막날 SNS 메시지…”백신 지원 깜짝선물”

한미 정상회담을 마친 문재인 대통령이 22일 방미 일정을 마무리하며 “최고의 순방이었고, 최고의 회담이었다”고 소회를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애틀랜타로 향하는 비행기 안에서 자신의 SNS에 글을 올리고 “코로나 이후 최초의 해외 순방이고 대면회담이었던데다, 최초의 노마스크 회담이어서 더욱 기분이 좋았다”며 이같이 말했다.

문 대통령은 “바이든 대통령님과 해리스 부통령님, 펠로시 의장님 모두 쾌활하고, 유머있고, 사람을 편하게 대해주는 분들이었다”면서 “바이든 대통령님과 펠로시 의장님은, 연세에도 불구하고 저보다 더 건강하고 활기찼다”고 했다.
이어 “무엇보다 모두가 성의있게 대해주었다. 정말 대접받는다는 느낌이었다”며 “우리보다 훨씬 크고 강한 나라인데도그들이 외교에 쏟는 정성은 우리가 배워야할 점”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전날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연 한미 정상회담에 대해 “회담의 결과는 더할 나위 없이 좋았다. 기대한 것 이상이었다”고 평가하면서 “미국이 우리의 입장을 이해하고 또 반영해주느라고 신경을 많이 써줬다”라고 했다.

이어 “‘백신 파트너십’에 이은 백신의 직접지원 발표는 그야말로 깜짝선물이었다”며 “미국민들이 아직 백신접종을 다 받지 못한 상태인데다, 백신 지원을 요청하는 나라가 매우 많은데 선진국이고 방역과 백신을 종합한 형편이 가장 좋은 편인한국에 왜 우선적으로 지원해야 하나라는 내부의 반대가 만만찮았다고 하는데 한미동맹의 중요성을 특별히 중시해줬다”고 했다.
문 대통령은 아울러 바이든 대통령이 정상회담 직후 열린 공동 기자회견을 통해 성김 대북특별대표 임명을 발표한 데 대해 “기자회견 직전에 알려준 깜짝선물이었다”며 “그동안 인권대표를 먼저 임명할 것이라는 관측이 많았으나, 대북 비핵화 협상을 더 우선하는 모습을 보여줬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성김 대사는 한반도 상황과 비핵화 협상의 역사에 정통한 분”이라며 “싱가포르 공동성명에 기여했던 분이다. 통역없이 대화할 수 있는 분이어서 북한에 대화의 준비가 돼 있다는 메시지를 보낸 셈”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바이든 대통령님과 해리스 부통령님, 그리고 펠로시 의장님을 비롯한 미국의 지도자들에게 존경과 감사의인사를 전한다”며 “미국 국민들과 우리 교민들의 환대를 잊지 못한다”고 했다.
이어 “의원 간담회에 참석해주셨던 한국계 의원 네 분께도 특별히 감사드린다. 한국을 사랑하고 저를 격려해주는 마음을진심으로 느낄 수 있었다”며 “저는 귀국길에 애틀란타의 SK이노베이션 조지아 공장을 방문하고 돌아가겠다. 한국에서뵙겠다”면서 글을 마무리했다.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