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미국인 ‘북한 여행금지’ 1년 더 연장

웜비어 사망 계기로, 북 압박 강화

미국 정부가 지난해 대학생 오토 웜비어 사망 사건을 계기로 취한 미국인의 북한 여행금지 조치를 1년 더 연장한다.

미 국무부는 미국인의 북한 여행금지 조치를 내년 8월 31일까지 연장하는 내용의 공고문을 31일자 관보에 게재할 예정인 것으로 30일 확인됐다. 국무부는 이달 말 만료하는 북한 여행금지 조치를 1년 더 연장한 것은 자국민이 “북한 당국에 체포 및 장기 억류될 심각한 위험이 지속하고 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이 조치는 국무부 장관이 도중에 취소 또는 연장하지 않는 한 내년 8월 말까지 유효하다.
미 정부는 북한에 장기 억류됐다가 혼수상태로 귀환한 뒤 숨진 미 대학생 오토 웜비어 사건을 계기로 지난해 9월 1일부로 북한 여행금지 조치를 했다. 웜비어는 2016년 1월 관광차 방문한 북한에서 선전물을 훔치려 한 혐의로 체포돼 같은 해 3월 15년의 노동교화형을 선고받았다.

17개월간 억류됐다가 지난해 6월 13일 석방돼 고향으로 돌아왔지만, 의식불명 상태로 있다가 엿새 만에 사망했다. 앞서 일각에서는 6·12 북미정상회담과 북한의 미국인 장기 억류자 3명 석방 등 북미 화해 무드를 타고 여행금지 조치가 시한 만료와 함께 해제될 수 있다는 관측도 제기됐다.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