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미주리서 수륙양용 ‘오리보트’ 전복

17명 사망…최근 관광객 사고 중 최다

미주리 주에서 19일 폭풍우 속에 호수 위를 운항하던 관광용 수륙양용 차량이 뒤집혀 탑승자 17명이 사망하는 참사가 발생했다. 이번 사고는 최근 몇 년간 미국 내에서 일어난 관광객 사고로는 가장 큰 인명 피해를 낸 것이라고 미 언론은 전했다. AP·AFP통신 등에 따르면 이 차량은 시내 관광용 수륙양용 버스회사인 ‘라이드 더 덕스’ 소속으로 사고 당시 31명이 탑승하고 있었다. 이 수륙양용차는 흔히 ‘오리 보트’로 불리며 미 전역의 주요 관광지에서 운행된다.
보도에 따르면 이 차량은 악천후에도 불구하고 이날 미주리 주 브랜슨 인근의 ‘테이블 록 호수’에서 운항에 나섰다. 국립기상청(NWS)은 이 지역에 폭풍우 주의보를 발령한 상태였다. 현지 경찰은 이 지역에 최고 시속 105㎞의 강풍을 동반한 폭풍우가 몰아닥친 직후인 오후 7시께 보트가 뒤집혔다는 신고를 접수했다고 말했다. 현지 수사당국은 사고 차량이 호수에서 전복돼 가라앉았다고 설명했다. 호수의 깊이는 24m에 달한 것으로 알려졌다.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