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미 중 무역전쟁이 통화전쟁 되나?

위안화 가치 2% 이상 하락할 수도

중국 위안화 가치절하가 11거래일 연속 이어가면서 금융시장 불안이 증폭되고 있다. 미국의 무역압박에 맞대응하는 과정에서 치를 수밖에 없는 홍역이라는 진단도 있지만 부채 문제 등 고질적인 중국병과 겹칠 경우 자칫 2015년 중국 경제를 흔들었던 금융시장 대혼란이 재현될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는 우려도 커지고 있다. 일각에서는 미국과의 무역 전면전에 대비하는 중국 당국이 환율을 무역전쟁 대응 수단으로 사용하기 위해 위안화 가치 약세를 유도하고 있다는 분석도 나온다.
중국 인민은행은 28일 기준환율을 달러당 6.5960위안으로 고시했다. 이는 전거래일 대비 0.6% 절하된 값으로, 달러화 대비 위안화 가치는 이날까지 11거래일 연속 하락했다. 이 사이 위안화 가치 낙폭은 3.1%에 달했다.
이처럼 위안화 가치가 급락하는 데 대해 시장에서는 다양한 분석이 제기된다. 우선 미 금리 인상과 무역전쟁에 따른 불안 고조로 달러화 가치가 오르는 가운데 중국 경제의 고질병에 대한 불안감과 무역전쟁의 불똥이 외환시장으로 튀면서 중국 증시와 함께 위안화 가치를 끌어내린다는 지적이 있다. 실제로 최근 중국 금융시장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25% 관세 폭탄 재부과 방침 등이 알려진 이달 중순 이후 급격히 흔들리는 모습이다. 중국 상하이종합지수는 지난 27일에는 2,800선을 밑돌며 2년여 만에 최저치를 기록했다. 올 4월 달러당 6.2위안 수준까지 하락했던(가치 상승) 위안화 환율은 이후 상승세로 돌아서 28일에는 6.6155위안까지 치솟았다.
시장 전문가 사이에서는 당국이 미국과의 무역전쟁을 앞두고 수출 경쟁력을 확보하기 위해 위안화 절하를 방치하는 것 아니냐는 관측도 적잖이 제기된다.

다만 글로벌 시장에서는 트럼트 행정부가 중국의 환율 시장 개입 움직임에 신경질적인 반응을 하고 있는 만큼 중국 당국이 노골적으로 이를 꺼내 들 가능성은 낮다고 보고 있다. 실제 상하이 시장 딜러들에 따르면 중국 당국은 27일 위안화 가치가 급격하게 떨어지자 달러화 매도 개입에 나선 것으로 보인다.
글로벌 투자은행(IB)들은 무역전쟁 여파와 중국 시장의 불안 등을 감안하면 달러당 6.8위안 선까지 추가 하락에 무게를 두고 있으며, 일각에선 위안화 가치가 2% 이상 추가 하락할 수 있다고 보고 있다.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