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미 EU 무역분쟁 합의 기대에 주가상승

뉴욕증시의 주요 지수는 25일 미국과 유럽연합(EU)이 무역협상에서 긍정적 합의를 할 것으로 전해져 상승 마감했다.
다우존스 산업평균지수는 이날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172.16포인트(0.68%) 상승한 25,414.10에 거래를 마쳤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는 25.67포인트(0.91%) 상승한 2,846.07에,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는 91.47포인트(1.17%) 오른 7,932.24에 장을 마감했다.
시장 참가자들은 이날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장 클로드 융커 유럽연합(EU) 집행위원장의 무역협상 회담에 촉각을 곤두세웠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이날 장 마감 무렵 관계자를 인용해 트럼프 대통령이 EU와 무역전쟁을 피할 것이란 점을 약속했다고 보도했다. 아울러 EU가 미국산 콩(대두)과 LNG(액화천연가스)의 수입 확대와 산업 분야의 관세 인하 등에 합의했다고 전했다.
이 때문에 미국과 유럽이 자동차 관세 등에 관해 긍정적인 합의를 할 것이란 기대도 급부상하면서 주가지수가 상승 폭을 빠르게 확대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장 마감 이후 열린 공동회견에서 “미국과 EU가 관세 제로, 무관세 장벽 제로, 비 자동차 보조금 제로를 향해 협력하기로 했다”며 “미국과 EU는 강한 무역 관계를 바탕으로 가까운 관계를 형성할 것”이라고 발표했다. 융커 의장은 미국과 EU 사이에 추가 관세는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날 발표된 주요 기업의 실적은 전일과 달리 부정적인 면이 부각됐다. 제너럴모터스(GM)는 무역전쟁에 따른 원자재가 상승과 환율문제 등을 이유로 올해 조정 주당순이익(EPS) 예상치를 기존 6.30~6.60달러에서 6.0달러로 내려 잡았다. 피아트크라이슬러도 올해 실적 가이던스를 하향 조정하는 등 기업들의 향후 실적 둔화 우려가 부상했다.
보잉의 경우 전체 실적이 호조를 보였음에도 민간 항공기 판매 부진이 부각되면서 주가가 하락하는 등 부정적인 측면이 우위를 점했다. 장 마감 이후에는 페이스북이 시장의 예상보다 부진한 매출을 보고하면서 장 마감 이후 거래에서 주가가 9% 이상 폭락했다.
증시 전문가들은 미국과 EU의 이번 무역회담 결과가 투자 심리를 개선할 것으로 내다봤다.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