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정치

바이든 차남 헌터, 매춘부와 나체로 있는 영상 유출

헌터, 지난해 대선에서 자주 언급돼…바이든 대통령의 약점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의 차남인 헌터 바이든의 성관계 영상이 유출됐다.

11일 데일리메일은 성관계 이후 헌터 바이든이 침대에서 나체로 매춘부와 대화를 나누는 영상을 공개했다.
공개된 영상에서 헌터 바이든은 2018년 라스베가스의 한 호텔에서 자신이 약에 취해 있던 사이에 러시아인들이 노트북을 훔쳐갔다고 말했다.
이어 도난당한 노트북에 성관계 영상들이 들어있었다고 하자, 그와 함께 있던 여성은 그 영상들이 이미 유출된 건 아니냐고 물었다.
헌터 바이든은 “아니다. 왜냐하면 아버지가 (들리지 않음) 대통령에 출마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는 영상 때문에 협박을 받았다고도 말했다.

영상은 2019년 1월 촬영됐다고 데일리메일은 보도했다.
헌터는 지난해 대선 기간 당시 후보였던 바이든 대통령의 약점으로 자주 언급됐다. 그는 이전에도 바이든 대통령의 민감한 정보가 들어있는 노트북을 델라웨어의 컴퓨터 수리점에 맡겼다가 해당 내용이 유출돼 논란이 일기도 했다.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