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박유천, ‘황하나 마약 공범’ 피의자 입건

휴대전화-CCTV 분석

상습마약투약 혐의로 구속된 황하나가 공범으로 JYJ 박유천을 지목했다. 경찰은 박유천을 피의자로 입건한 뒤 통신영장을 신청하고 마약 투약이 의심되는 장소 주변의 CCTV를 분석하고자 한다.

10일 방송된 SBS ‘8뉴스’는 경찰이 박유천의 결백 주장과 별개로 황하나가 공범으로 박유천을 지목했기 때문에 사실 관계 확인에 주력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박유천은 이날 오후 기자회견을 열고 마약 투약을 한 적이 없으며, 오히려 황하나에게 협박을 당했다고 주장했다. 박유천은 경찰 조사에 성실히 임하겠다고 밝혔다.

박유천이 결백을 주장했지만 경찰은 황하나가 박유천을 공범으로 지목했기 때문에 사실 관계 확인에 주력할 예정이다.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