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방탄소년단, ‘버터’ 첫 무대

‘빌보드 뮤직 어워드’ 녹였다

그룹 방탄소년단(BTS)이 ‘버터’로 전 세계를 녹였다.

방탄소년단은 24일(한국시각) 미국 로스앤젤레스 마이크로소프트 시어터에서 열린 ‘2021 빌보드 뮤직 어워드’에 참석했다. 코로나 19 시국으로 현지로 가진 못했지만 한국에서 연결해 아쉬움을 달랬다.

이날 후보에 오른 ‘톱 소셜 아티스트’, ‘톱 송 세일즈 아티스트’, ‘톱 듀오/그룹’, ‘톱 셀링 송’까지 4관왕의 기염을 토한 방탄소년단은 ‘Butter'(버터) 첫 무대까지 펼치며 신드롬을 일으켰다. 현장에선 쉬는 시간에 “곧 방탄소년단이 나오니 자리를 지켜달라”는 안내까지 나올 정도로 열기가 뜨거웠다는 전언이다.

무대에 앞선 소개에선 “빌보드에서 5개의 앨범을 1위에 올려놓았다. 기록을 계속 새롭게 내고 있는 4관왕의 주인공”이라고 말했다. 베일을 벗은 무대에선 멤버 정국이 무대로 향하는 모습부터 등장했다. 멤버들은 시원시원한 비트 위에 몸을 맡겼다. 3명, 2명 귀여운 유닛 안무들이 활기찬 에너지를 더했다. ‘빌보드 뮤직 어워드’란 배경도 세우는 등 다양한 공간을 이용해 눈길을 끌었다.

‘버터’는 방탄소년단의 에너지를 담은 경쾌한 댄스 팝 장르다. ‘버터’처럼 녹아 너를 사로잡겠다는 귀여운 고백을 가사에 담았다.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