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북미 정상회담 3각편대 떴다

‘뉴욕 – 판문점 – 싱가포르’ 등서 실무협상

북미정상회담 성사를 위해 최종 담판을 벌일 것으로 보이는 김영철 북한 노동당 부위원장 겸 통일전선부장과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이 회동하면서 청와대도 두 사람의 회동 결과에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비핵화와 함께 남북미 3자 간 종전선언을 구상 중인 청와대는 남북미 정상회담의 사전 관문이라 할 수 있는 북미정상회담 결실의 향배가 결정될 두 사람의 회동에 온 신경을 쏟을 수밖에 없는 상황이다. 현재까지 전해지는 뉴욕 협상의 낙관적 기류를 고려할 때 청와대가 이후의 남북미 정상회담과 종전선언 성사 가능성에 대한 기대감을 키울만한 환경이라는 분석도 나온다. 김 부위원장과 폼페이오 장관은 30일 뉴욕에서 만나 한 만찬회동은 90분간 진행됐다.

김 부위원장과 폼페이오 장관은 하루 뒤인 31일 ‘메인 게임’이라 할 수 있는 본 회담을 열어서 ‘완전하고 검증 가능하며 불가역적인’ 비핵화(CVID)와 체제안전 보장(CVIG)의 ‘빅딜’을 시도할 것으로 전망된다. 김영철 북한 노동당 부위원장 겸 통일전선부장이 뉴욕 방문에 이어 1일 워싱턴 백악관을 방문해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을 면담할 것으로 보인다. 트럼프 대통령이 31일 직접 “북한 대표단이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친서를 1일 내게 가져올 것”이라고 밝혔다. 또 “폼페이오 장관이 아주 훌륭한 협상을 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특히 만찬이 진행되는 동안 미 국무부도 창밖을 내다보는 김 부위원장의 사진을 공개하며 “화려한 맨해튼 스카이라인은 북한을 위한 밝은 미래”라고 설명했다. 북한이 핵무기만 포기한다면 눈부신 경제발전을 할 수 있다는 트럼프 대통령의 메시지를 북한에 전할 수 있는 최적의 장소였다. 백악관은 또한 다음 달 12일 싱가포르에서 열릴 것으로 보이는 북미정상회담 계기에 종전선언 등을 위한 남북미 정상회담 개최를 앞두고 “동맹국들과 계속 조율하고 있다”고 30일 답변했다. 남북고위급회담 우리측 수석대표인 조명균 통일부 장관은 “시기적으로 임박한 6·15 남북공동행사, 남북공동연락사무소 설치 문제, 판문점 선언에 합의돼 있는 8.15를 계기로 한 이산가족 상봉 관련 적십자회담, 체육회담, 군사당국자 회담 등 회담 일정 잡는 사항을 논의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북한의 눈부신 경제발전 언급

남북고위급회담 우리측 수석대표인 조명균 통일부 장관은 1일 “양 정상 간 합의된 사항들을 차질 없이 속도감 있게 이행해나갈 수 있도록 하고 북미정상회담에도 긍정적 환경이 조성될 수 있게 최선을 다해서 북측과 협의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고위급회담은 판문점 남측지역 평화의집에서 오전 10시부터 시작될 예정이다. 우리측에서는 조 장관을 비롯해 김정렬 국토교통부 2차관, 노태강 문화체육관광부 2차관, 김남중 통일부 통일정책실장, 안문현 국무총리실 심의관 등이 대표로 나선다.
북측에서는 리선권 조국평화통일위원회(조평통) 위원장을 단장으로 김윤혁 철도성 부상, 원길우 체육성 부상, 박용일 조평통 부위원장, 박명철 민족경제협력위원회(민경협) 부위원장 등 5명이 대표단으로 나온다. 남북은 지난달 16일 고위급회담을 열기로 했지만 북측이 일방적으로 연기해버렸고 지난달 26일 두 번째 정상회담에서 ‘6월 1일 고위급회담’이 합의됐다.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