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비핵화 시간표 종전선언

문재인 대통령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의 정상회담을 위해 18∼20일 평양을 방문하기로 남북이 합의했다. 특히 김 위원장은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에 대한 확고한 의지를 재확인하는 한편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에 대한 강한 신뢰를 표하면서 트럼프 대통령의 첫 임기(2021년 1월) 내에 비핵화 실현을 희망한다는 의사를 밝혔다.

김 위원장은 아울러 종전선언은 주한미군 철수 문제 등과 무관하다는 점을 강조했다. 풍계리 핵실험장 폐쇄 등 비핵화 선제적 조치에 대한 선의를 미국을 비롯한 국제사회가 수용해주기를 바라면서 미국의 상응조치가 있을 경우 더욱 적극적인 비핵화 조치를 해나가겠다는 점도 분명히 했다.

특별사절단을 이끌고 전날 평양을 방문해 김 위원장을 만나고 돌아온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은 6일 브리핑에서 “특사단은 방북을 통해 북측과 남북관계 발전, 한반도 비핵화 및 평화정착 문제를 폭넓게 협의했다”며 남북정상회담 일정을 비롯한 남북 간 합의사항을 발표하고 비핵화에 대한 김 위원장의 언급도 소개했다. 우선 정 실장은 남북이 합의한 4개 항목을 설명했다. 정 실장은 “남과 북은 9월 18일부터 20일까지 2박 3일간 평양에서 남북정상회담을 개최하기로 합의하고, 회담 준비를 위한 의전·경호·통신·보도에 관한 고위 실무협의를 내주 초 판문점에서 갖기로 했다”고 말했다.

문정인 대통령 외교안보특보는 6일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을 비롯한 대북특사단의 방북 성과에 대해 “이번 특사단 방북은 정말 100% 이상 성과를 가져왔다”고 평가했다. 문 특보는 이날 여의도 국회의원회관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홍익표 의원과의 대담집 ‘평화의 규칙’ 북콘서트에 참석해 “긴장을 완화하고 신뢰를 구축하는 것이 중요한데 북한이 상당히 적극적으로 나오고 있고, 이번에 특사단이 갔을 때 명확히 드러났다. 상당히 바람직한 발전이다”라며 이같이 말했다. 김 위원장은 특사단과의 만남에서 “트럼프 대통령의 첫 임기 내에 북한과 미국의 70년간의 적대 역사를 청산하고 북미 관계를 개선해 나가면서 비핵화를 실현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고 정 실장이 전했다. 김 위원장은 “트럼프 대통령에 대한 신뢰는 변함없다”는 점을 분명히 하면서 “최근 북미 협상에 다소 어려움이 있지만 그럴 때일수록 트럼프 대통령에 대한 신뢰는 계속 유지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