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사상 첫 러시아 하원 연설 ’18분’

문 대통령, 세 차례 기립박수 받아

문재인 대통령이 21일 러시아 의회 의원들의 환대 속에 대한민국 대통령 최초로 러시아 하원에서 연설을 했다. 기립박수를 받으며 본회의장에 등장한 문 대통령은 400여 명의 하원 의원들을 앞에 두고 연설대에 섰다. 하원에서 연설할 기회를 갖게 된 데 사의를 표하며 “유라시아가 가진 무궁무진한 가능성을 우리의 우정으로 활짝 열 수 있다고 믿는다” 등의 대목에서 하원 의원들은 박수로 연설에 화답했다. 특히 문 대통령이 “나는 지난 4월, 북한의 김정은 국무위원장을 만났다. 우리는 판문점 선언을 통해 완전한 비핵화와 함께 ‘더 이상 한반도에 전쟁은 없다’고 세계 앞에 약속했다”고 말하자 이날 연설 중 가장 큰 박수가 터져 나왔다.
의원석 한쪽에서는 문 대통령의 부인 김정숙 여사와 우윤근 주러시아 대사가, 다른 한편에서는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과 김동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등 수행 참모 등이 유심히 연설을 경청하고 있었다. 문 대통령은 “러시아 월드컵에 참가한 한국 선수단에도 러시아 국민께서 따뜻한 응원으로 격려해주시길 바란다”는 당부와 함께 “발쇼예 스빠씨-바!(‘대단히 감사합니다’라는 뜻의 러시아어)”라는 인사로 연설을 마무리했다. 총 7번의 박수가 터져 나왔으며, 18분간의 연설이 마무리되자 하원 의원들은 30여 초간 기립박수를 보냈다.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