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국제 사회

‘선상감옥’ 된 일본 크루즈선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 44명 추가확인 247명

중증환자 대변서 살아있는 바이러스 검출

일본서 80대 여성 환자 첫 사망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중증 환자의 대변에서 살아있는 바이러스가 검출된 가운데 ‘선상감옥’으로 불리고 있는 일본 크루즈선에서 확진자가 대거 추가 발생하고 있으며, 일본서 80대 여성 환자 첫 사망했다는 보도가 발표됐다. 일본 정부는 이제서야 크루즈선에서의 하선 계획을 발표했다. 13일 일본 요코하마항에 정박 중인 크루즈선 ‘다이아몬드 프린세스’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코로나19) 감염자 44명이 추가로 확인됐다. 보도에 따르면 지난 5일 10명의 집단 감염이 확인된 이후 문제의 크루즈선에선 지금까지 218명의 코로나19 감염 환자가 발생했다. 크루즈선 감염자를 포함해 일본 내에서 코로나19 감염이 확인된 사람은 총 247명이다. 이날 감염이 확인된 크루즈선 탑승자 중 일본인은 29명, 외국 국적자는 15명이다. 한국인 탑승자 14명의 감염 여부는 아직 확인되지 않았다고 주한 일본대사관 관계자는 전했다.

연령별로는 80대가 33명으로 가장 많고, 70대 7명, 60대 2명, 50대 1명, 40대 이하 1명이다. 43명이 승객이고 승무원은 1명이다. 가토 가쓰노부 후생노동상은 이날 기자회견에서 고령에 지병이 있는 탑승자에 대해 코로나19 검사를 실시해 음성으로 확인되면 우선적으로 하선시킬 계획이라고 밝혔다. 현재 80세 이상 고령 탑승자는 약 200명으로 지병이 있고 본인이 희망하는 사람에 대해 코로나19 검사를 실시 중이며, 음성으로 확인된 사람의 하선은 14일 이후가 될 것이라고 후생성은 전했다. 당초 일본 정부는 지난 3일 밤 요코하마항 앞바다에 정박한 다이아몬드 프린세스 탑승자 약 3천600명을 19일까지 선내 대기시킨다는 방침이었다. 후생성은 검사 결과 음성으로 확인된 조기 하선자에 대해서는 정부가 마련한 숙박시설에서 코로나19 잠복기간이 지날 때까지 생활하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바다 위의 호텔’이 무서운 ‘선상 감옥’이 되어가고 있는 상황에서 13일 일본 정부가 뒤늦게 승객들의 하선을 결정했는데, 그것도 전체가 아닌 일부만이라고 밝혔다. 요코하마항과 연결한 보도에서 확진자는 일본인 29명, 외국 국적자가 15명이며, 한국인 14명 중에 아직까지 감염된 사람은 없다고 밝혔다. 크루즈선에서 나온 전체 확진자는 배가 항구에 도착한 지 열흘 만에 2백 명을 넘었다. 713명을 검사한 결과로 검사 대비 확진율은 30%, 10명 중에 3명 꼴로 감염 상태였으며, 환자가 속출하면서 일부는 항구에서 차로 5시간이나 떨어진 지역 병원으로 이송되는 실정이다. 검사는 현재 19%가 이뤄져 나머지 3천 명은 아직도 자신이 양성인지, 음성인지도 모르는 상태다. 14일부터 하선이 이뤄지며 ‘조기 하선’ 대상자로 나이와 지병 유무, 객실 상황 등을 고려해 6가지 우선 순위를 제시했다. 탑승 중인 한국인 14명은 건강에 이상 증세는 없지만 “언제쯤 나갈 수 있느냐”며 답답함을 호소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우리 외교 당국은 여러 가능성을 검토하고 있다. 다만 “일본 조치에 최대한 협조할 것”이라며 “크루즈선에서 한국인을 데리고 나오는 방안은 지금은 검토하고 있지 않다”고 주일 한국대사관 관계자가 전했다.

한편 일본 수도 도쿄도에서 택시 운전기사로 일하는 남성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감염된 것으로 확인됐다고 일본 공영방송 NHK가 13일 관계자의 설명을 토대로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이 남성은 “중국인으로 보이는 승객을 태운 적이 있다”고 말했다. 일본 후생노동성은 감염 경로를 조사 중이다. 해외 누적 확진자는 490명, 사망자는 2명(필리핀과 일본)이다.일본 247명, 싱가포르 50명, 태국 33명, 한국 28명, 말레이시아 18명, 독일 16명, 베트남·호주 15명, 미국 14명, 프랑스 11명, 영국 9명, 아랍에미리트 8명, 캐나다 7명, 필리핀·인도·이탈리아 3명, 러시아·스페인 2명, 네팔·스리랑카·핀란드·캄보디아·스웨덴·벨기에 1명 등이다.

사진 : 일본 정박 크루즈선. ‘다이아몬드 프린세스’호에서 발생한 코로나19 감염자 수는 총 274명이다. 이 배에는 탑승객·승무원 포함해 3711명이 타고 있는 가운데 , 한국인 14명이 10일 넘게 격리돼 있다.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