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정치

스페인 주재 북 대사관 습격 당했다

괴한 1명은 ‘김정일 배지’ 착용

스페인 수도 마드리드에 있는 북한 대사관이 지난 22일 괴한의 습격을 받아 직원들이 몇 시간 동안 감금됐던 것으로 27일 알려졌다. 2차 미·북 정상회담 실무 협상을 맡고 있는 김혁철 북한 국무위원회 대미특별대표는 스페인 주재 북한 대사를 하다가 2017년 북한의 핵실험으로 추방된 바 있다. 스페인 일간 엘콘피덴시알은 27일 스페인 내무부 소식통을 인용해 지난 22일 주(駐)스페인 북한 대사관에 여러 명의 괴한이 침입해 직원들을 결박하고 입을 막은 채 4시간 이상 감금했다고 보도했다. 당시 대사관을 몰래 탈출한 북한 여직원 한 명이 민가로 뛰어가 도움을 요청했고, 도움 요청을 받은 현지인이 경찰서에 동행해 신고했다. 경찰이 출동해 대사관 문을 두드리자 괴한들은 자동차 두 대에 나눠 타고 도주했다. 엘콘피덴시알은 “경찰이 대사관에 도착했을 때 김정은 배지(김정일 배지를 잘못 지칭한 듯)를 달고 있는 깔끔한 옷차림의 한 남자가 문을 열고 나와 ‘아무 일도 없다’고 했으나, 이후 그 남자와 괴한들이 대사관에서 뛰쳐나와 도망갔다”고 전했다. 스페인 경찰은 달아난 차량 한 대의 운전자가 문을 열어줬던 남성과 같은 인물로 보였다고 말했다.
경찰은 대사관의 컴퓨터 등 정보 기기가 도난당했고, 직원 3명이 경상을 입어 병원에서 치료 중이라고 밝혔다. 특히 경찰은 괴한들이 훔쳐간 다수의 컴퓨터 안에 어떤 정보들이 담겨 있는지 북한 대사관을 상대로 조사 중이다. 한편 이 단체는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이복형 김정남이 암살당한 후 그의 아들 김한솔을 구출해 보호 중인 것으로 알려진 단체다.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