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시카고 한인, 가상화폐 사기 혐의

징역 15개월 실형에 벌금 1백만달러 넘어

시카고 투자대행사에 근무하던 20대 한인 남성이 개인적 투자손실을 메우기 위해 회사 가상화폐(암호화폐)에 손댔다가 징역 15개월형 선고와 함께 100만 달러가 넘는 벌금을 부과받았다. 14일 시카고 WTTW방송과 선타임스 등에 따르면 시카고 소재 ‘콘솔리데이티드 트레이딩'(Consolidated Trading LLC) 전 직원 김 모(24)씨는 가상화폐 사기 혐의로 지난 9일 연방법원에서 징역 15개월 형을 선고받은데 이어 미국 선물거래위원회(CFTC)로부터 114만6천 달러(약 13억 원) 벌금 통보를 받았다. CFTC는 또 김씨가 가상화폐를 포함한 트레이딩업계에 영구히 발 붙일 수 없도록 했다.
연방검찰은 지난 2월 김씨를 전신사기 혐의로 기소했고, 김씨는 지난 5월 법정에서 유죄를 인정했다. 검찰은 “미국의 대표적 금융도시 시카고에서 가상화폐 거래 관련 형사 처벌된 첫 번째 사례”라고 밝혔다.
시카고 대 경제학과 출신인 김 씨는 2016년 7월 콘솔리데이티드에 입사, 채권 트레이더로 일하다가 작년 9월 콘솔리데이티드가 가상화폐 거래 서비스를 시작하면서 담당자가 됐다. 그러나 새 일을 맡은 직후부터 11월까지 회사 소유 비트코인과 라이트코인 수백만 달러어치를 개인 계좌에 옮겨 운용하는 등 부정·불법 행위를 하다 회사와 5명의 투자자들에게 각각 60만 달러와 54만5천 달러의 손해를 안긴 혐의를 받고 있다.
검찰은 김씨가 손실을 회복하고 남은 수익 일부를 되갚는 방식으로 잘못을 은폐하려 했다고 주장했다. 반면 윌리엄 지젤뮬러 변호사는 “김씨가 비록 거액 사기를 저질렀을지 모르나, 모두 잃어 단 한 푼도 자신을 위해 쓰지 못했다”면서 징역 6개월 이하 선처를 당부했다. WTTW는 김씨가 한국에서 태어나 애리조나 주 피닉스에서 자랐으며 대학 진학을 위해 시카고로 왔다고 보도했다.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