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영화

신과함께-인과 연

그들은 왜 저승차사가 됐나?

‘신과함께’가 보다 업그레이드 된 작품으로 돌아왔다. 24일 언론배급시사를 통해 베일을 벗은 ‘신과함께-인과 연’(감독 김용화)은 전작의 신파를 지워내는 촘촘한 얼개의 스토리로 또 한 번의 흥행질주를 예고했다.

영화 ‘신과 함께-인과 연’은 환생이 약속된 마지막 49번째 재판을 앞둔 저승 삼차사가 그들의 천 년 전 과거를 기억하는 성주신을 만나 이승과 저승, 과거를 넘나들며 잃어버린 비밀의 연을 찾아가는 이야기를 담고 있다.
지난 겨울 개봉했던 ‘신과함께-죄와 벌’은 한국 영화계에선 보기 힘들었던 압도적인 비주얼로 극장가를 사로잡으며 1441만 관객을 동원한 바 있다. 하지만 비주얼적 호평에 비해 영화 전반의 서사는 ‘신파’라는 평가와 함께 완성도에서 다소 미흡하다는 아쉬움을 받은 바 있다.
하지만 이번 ‘신과함께-인과 연’은 거미줄처럼 얽힌 등장인물들 사이의 인연을 보여주며 드라마에 더 힘을 실어내 전작의 아쉬움을 상쇄할 흥미진진한 스토리라인을 완성해냈다.
가장 중요한 지점은 바로 캐릭터다. 전작에 이어 스토리의 중심은 저승 삼차사다. 망자들의 변호인으로서 논리와 이성을 추구하는 강림(하정우), 탁월한 공감 능력으로 감수성을 자극하는 덕춘(김향기), 상황에 대한 옳고 그름을 따지는 해원맥(주지훈)은 각각의 수사학적 캐릭터성으로 관객들을 설득한다.

삼차사의 본격적인 과거 사연을 끌어내는 데에는 김수홍(김동욱), 성주신(마동석)의 역할이 결정적이다.
전작에서 극적 긴장감과 감동, 두 코드를 책임졌던 김수홍이 재판을 받는 망자로 변신해 눈길을 끈다. 또한 성주신은 원작웹툰과 달리 과거 삼차사를 저승으로 이끌었던 인물이라는 설정을 추가됐다. 차사들이 잃어버린 기억을 전해주는 이야기꾼으로서 서사의 열쇠이자 유머의 핵으로 든든히 자리한다.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