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아마존, MGM 9조원에 인수

합병 공식 발표…”아마존 영화·TV 부문 강화 기대”

세계 최대 전자 상거래 업체 아마존이 다양한 영화 판권을 보유한 할리우드 영화 제작사 MGM을 9조원에 인수한다. 미국 통신 회사 AT&T가 디스커버리와의 합병을 발표한 지 얼마 되지 않아 아마존까지 인수합병(M&A)을 공식화하며 OTT 시장을 둘러싼 미디어 공룡들 간의 합종연횡이 본격화하는 양상이다.
26일 CNBC에 따르면 아마존은 이날 MGM을 84억5,000만 달러(9조4,387억 원)에 인수할 것이라 발표했다.
이는 지난 2017년 미국 최대 유기농 식품 체인 홀푸드마켓 인수 금액인 137억 달러(약 15조 3,000억 원)에 이어 역대 두 번째 규모다.
아마존은 “이번 인수를 통해 아마존 스튜디오, 영화 및 TV 부문을 강화할 수 있기를 희망한다”고 밝혔다.
아마존이 이번 투자에 나선 배경에는 미디어 환경 변화가 자리하고 있다. 코로나19의 여파로 영화 산업은 직격탄을 맞은 반면 OTT 시장은 점점 커지고 있다.
OTT 시장이 커지면서 콘텐츠 사업 확장을 노리는 아마존이 합병 카드를 꺼낸 든 것이다. 아마존은 2010년 드라마 제작사인 아마존스튜디오를 세워 미디어 콘텐츠 사업에 처음 진출한 후 이듬해인 2011년 OTT 서비스인 ‘아마존 프라임 비디오’를 출시했다. 꾸준히 시장 지배력을 키워왔지만 콘텐츠 확보에 어려움을 겪으면서 넷플릭스에 밀리는 상황이다.
글로벌 시장조사 기관 암페어애널리시스에 따르면 지난해 4분기 기준 미국 OTT 시장 점유율 1·2위 업체는 넷플릭스(22%)와 아마존(20%)이다. 격차가 크지 않은 만큼 시장에서는 이번 합병이 넷플릭스로부터 OTT 시장의 주도권을 가져오겠다는 아마존의 선전포고라는 분석도 나온다.
실제 1924년 설립된 MGM은 ‘007 시리즈’를 비롯해 ‘록키’와 ‘매드맥스’ 등 흥행에 성공한 영화의 판권을 소유한 할리우드의 주요 제작사다. 영화뿐 아니라 TV 프로그램을 제작하는 에픽스도 운영하는 MGM이 보유한 콘텐츠의 가치는 100억 달러에 달하는 것으로 추산된다.

아마존의 MGM 인수 이후 미디어 산업 개편이 확산될 것이라는 분석도 나온다.
시장의 눈길은 컴캐스트와 비아콤CBS로 쏠린다. 컴캐스트는 방송사 NBC, 영화 제작사 유니버설스튜디오와 여러 케이블채널을 가지고 있으며 지난해 7월 OTT 서비스 ‘피콕’을 출범시켰다.
비아콤CBS는 방송사 CBS와 파라마운트스튜디오 등을 소유했으며 OTT 서비스인 파라마운트+를 올해 3월 본격 개시했다. 현재까지 두 미디어 공룡이 합병을 택할지, OTT 사업 분야를 매각할지 정해지지 않았지만 어떤 경우라도 OTT 시장의 경쟁은 한층 더 치열해질 것으로 전망된다.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