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암참, 한국 입국시 자가격리 면제 제안

미 백신 접종자

주한미국상공회의소(AMCHAM·암참)가 코로나19 백신 접종자들이 미국에서 한국으로 입국할 경우, 자가격리 의무를 면제하거나 축소해줄 것을 제안했다.
암참은 20일 한국 정부에 서한을 보내 “미국에서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마친 사람에게도 한국 입국 시 자가 격리 의무 면제 또는 단축 조치가 적용될 수 있도록 해달라”고 제안했다고 밝혔다.
암참은 미국에서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모두 마친 입국자가 한국에 입국할 때 관련 증명서를 제시하도록 하는 등의 방안을 제시했다. 또 국내 입국자에 대한 인적사항 및 백신 접종 의료시설의 이름, 연락처 등 정보가 담긴 증명서를 통해 접종 여부에 대한 검증이 가능할 것이라고 말했다.
전면 면제가 어렵다면 의무 자가 격리 기간을 14일에서 3일로 단축하는 형식도 가능할 것이며, 시범적으로 미국과 같이 백신 접종률이 높은 국가 혹은 일부 도시에 대해 시행하는 방안 등 의견을 전달했다.
암참은 또한 백신 접종을 완료한 입국자에 대한 자가격리 면제 혹은 단축 조치를 통해 국내 외국인 투자 유치에 필수적인 기업인 출장 재개에 큰 도움이 될 것임은 물론, 코로나19로 인해 가장 큰 타격을 받은 여행 및 관광업 회복의 시발점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제임스 김 암참 회장 겸 대표이사는 “한국 정부의 투명하고 신속한 공중보건 대응체계는 전세계의 모범이 되었으며, 하루 빨리 이 위기를 극복해 국내 경제 회복에 박차를 가할 수 있도록 암참은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이라며 “암참 회원사 및 산업계 관계자들과 함께 최선을 다해 한국 정부에 필요한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전했다.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