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엄마 나 왔어’ 홍석천 딸 홍주은

“소중한 삼촌이자 아빠” 눈물

‘엄마 나 왔어’ 홍석천이 딸 홍주은 양을 소개했다.

25일 방송된 tvN 예능프로그램 ‘엄마 나 왔어’에는 홍석천이 셋째누나와 딸 홍주은 양을 만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홍석천의 셋째누나는 고향집을 찾아왔고 어머니는 “살이 좀 빠진 거 같다. 살이 좀 찌면 늙어보여”라고 직언했다. 누나는 “엄마나 건강하셔”라고 응수하며 큰소리를 쳤다.
이후 누나는 고향집에 내려오고 싶은 마음도 있다고 고백하며 과거 사업 이야기를 꺼냈다. 어머니는 “너는 결혼 후로는 사업을 이거 하다 저거 하다가 다 실패한거야”라고 공격했고 누나는 “실패한 게 아니라 나 먹고 살라고 아빠가 바꾼거지”라고 대답했다.
이에 홍석천은 “실패한 사업가님. 성공한 사업가 말을 들으세요”라며 “처음부터 제 말을 들으셨어야죠”라고 맞받아쳤다. 누나는 “그래서 내가 듣는다고 했잖아”라고 반박했고 어머니는 둘 사이를 중재했다.

이후 누나는 홍석천과 함께 키우고 있는 아이들의 소식을 전했다. 과거 남편과 이혼한 누나를 보고 홍석천은 누나가 힘들까봐 아이들을 함께 부양하자고 했고 자신의 호적에 누나의 아이들을 자식으로 올렸다.

홍석천은 딸이자 조카인 홍주은 양을 만나러 갔다. 주은 양은 삼촌과 활발하게 이야기를 나누며 일상을 공유했다. “근육 많은 남자대신 마른고 잔근육 있는 남자가 좋아”라는 주은 양에 홍석천은 “아직 네가 남자를 몰라”라고 조언을 해주기도 했다.

이저니 인터뷰에서 주은 양은 “처음에는 호적 올리는 걸 반대했어요. 삼촌이 창피해서가 아니라. 주변에서 삼촌과의 관계를 물어봤을 때 제가 설명하기가 너무 어려운 거예요”라고 말문을 열었다.

또 그녀는 “엄마 아빠가 이혼해서 삼촌이 나를 입양했어. 이렇게 말하는 게 어려운 거예요. 삼촌이 홍석천이어서가 아니라. 후회 하나도 안하고 도움도 많이 받고 정도 많이 생겼어요”라고 고백했다.
이후 주은 양은 아빠라는 호칭에 대해 “사실 아빠라는 말이 생소하고 불러본 적이 없어요”라면서도 “제게 정말 소중한 가족이고 삼촌이자 아빠에요”라고 털어놨다. 마음 속 깊은 이야기를 듣게 된 홍석천은 감동의 눈물을 흘렸다.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