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엠씨더맥스 제이윤 자택서 사망

소속사 “너무나도 비통”…추측 자제해달라”

밴드 엠씨더맥스의 멤버 제이윤(39·본명 윤재웅)이 갑작스럽게 세상을 떠났다.
13일 경찰에 따르면 제이윤은 이날 오후 서울 마포구 서교동 자택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제이윤과 연락이 되지 않는 점을 이상하게 여긴 소속사 직원의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이 제이윤이 숨져 있는 것을 발견한 것으로 알려졌다. 유서는 발견되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현재까지 타살 혐의점은 없다”고 밝혔다. 경찰은 정확한 사망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엠씨더맥스의 소속사 325이엔씨는 입장문을 내고 “너무 안타깝고 비통한 소식을 전하게 됐다. 제이윤이 이날 우리 곁을 떠났다”고 했다.
소속사는 “갑작스러운 비보에 엠씨더맥스 멤버들과 325이엔씨 임직원 모두 큰 슬픔 속에 고인을 애도하고 있다”며 “제이윤에게 아낌없는 응원과 사랑을 보내주신 팬 여러분께 안타까운 소식을 전하게 되어 너무나도 비통한 심정”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제이윤이 편안히 쉴 수 있도록 고인의 명복을 빌어주시고, 남겨진 유족을 위해 추측성 기사는 자제해주실 것을 간곡히 부탁드린다”고 했다.
제이윤은 엠씨더맥스의 이전 이름인 문차일드로 지난 2000년 데뷔했다. 엠씨더맥스는 ‘행복하지 말아요’, ‘사랑의 시’ 등으로 인기를 끌었다.

지난 3월에는 데뷔 20주년 기념 앨범 ‘세레모니아’를 발매했다. 제이윤은 최근 같은 그룹 멤버 이수와 함께 리얼 버라이어티 무비 ‘바이크원정대: 인 이탈리아(Bike guys)’에 출연하기도 했다.
◆ 325이엔씨의 입장문 전문

너무 안타깝고 비통한 소식을 전하게 되었습니다. 엠씨더맥스 멤버 제이윤이 5월 13일 우리 곁을 떠났습니다.
갑작스러운 비보에 엠씨더맥스 멤버들과 325이엔씨 임직원 모두 큰 슬픔 속에 고인을 애도하고 있습니다. 제이윤에게 아낌없는 응원과 사랑을 보내주신 팬 여러분께 안타까운 소식을 전하게 되어 너무나도 비통한 심정입니다.
제이윤이 편안히 쉴 수 있도록 고인의 명복을 빌어주시고, 남겨진 유족을 위해 추측성 기사는 자제해주실 것을 간곡히 부탁드립니다.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