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여자컬링 팀킴, 세계선수권서 연장 끝 한일전 승리

14개팀 중 10위(4승6패)…6위까지 베이징 티켓

여자컬링 국가대표 ‘팀 킴'(강릉시청)이 세계여자컬링선수권대회 한일전에서 연장 승부 끝에 승리했다.
김은정(스킵), 김선영(리드), 김초희(세컨드), 김경애(서드), 김영미(후보)로 구성된 팀킴은 5일 캐나다 캘거리에서 열린 2021 세계여자컬링선수권대회 예선 라운드로빈 10차전에서 일본의 팀 요시무라(스킵 요시무라 사야카)를 9-8로 이겼다. 8-7로 앞선 채 10엔드에 들어갔던 팀킴은 8-8 동점을 허용하며 연장전으로 돌입했다.
연장 11엔드에서 팀킴은 결승점을 획득하며 극적으로 승리를 따냈다.
앞서 열린 9차전에서 덴마크의 팀 두폰트(스킵 마델레이네 두폰트)에 4-8로 졌던 팀킴은 일본을 이기며 4승6패를 기록했다. 14개 팀 중 10위다.
이번 대회는 6강 플레이오프에 들어야 2022 베이징동계올림픽 출전권을 딸 수 있다. 팀킴은 앞서 스위스, 러시아컬링연맹(RCF), 미국, 독일, 캐나다에 졌고, 스코틀랜드, 이탈리아, 에스토니아에 승리했다.

9승1패로 1위인 러시아가 플레이오프 진출을 확정한 가운데 스위스(8승1패), 스웨덴(7승2패), 미국(6승4패), 스코틀랜드(5승4패), 캐나다(5승5패)가 6위권을 형성하고 있다.
팀킴이 6위 안에 들려면 남은 중국(4승4패), 스웨덴, 체코(이상 3승6패)전을 모두 이긴 뒤 다른 팀 결과를 지켜봐야 한다.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