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영화계 큰별 故 신성일, 폐암 투병 끝 별세

엄앵란, 故 신성일 고맙고 미안하다고…

한국 영화계의 큰 별이 졌다.
배우 신성일이 4일 오전 2시 30분 폐암으로 타계하였다. 향년 81세.
고 신성일은 지난해 6월 폐암 3기 판정을 받은 후 전남의 한 의료기관에서 항암치료를 받아왔다.
전날 오후 고인이 별세했다는 소식이 전해지기도 했지만, 별세가 아닌 상태가 위독한 사실이 알려져 대중의 안타까움을 샀다.
고인은 1960∼1970년대 최고 인기를 누린 배우로 한 시대를 풍미했다. 1960년 신상옥 감독·김승호 주연 영화 ‘로맨스 빠빠’로 데뷔한 이후 ‘맨발의 청춘'(1964년), ‘별들의 고향'(1974년), ‘겨울 여자'(1977년) 등 숱한 히트작을 남기며 독보적인 스타 자리에 올랐다.

한국영상자료원 한국영화데이터베이스에 따르면 출연 영화 524편, 감독 4편, 제작 6편, 기획 1편 등 데뷔 이후 500편이 넘는 작품을 남겼다.

1968년과 1990년 대종상영화제에서 남우주연상을 받았으며, 부일영화상 남우주연상, 백상예술대상 남자최우수연기상, 한국영화평론가협회상 남우주연상, 청룡영화상 인기스타상, 대종상영화제 공로상, 부일영화상 공로상 등 수상 이력도 넘친다.
1979년 한국영화배우협회 회장을 맡았으며, 1994년에는 한국영화제작업협동조합 부이사장을 지냈다. 2002년에는 한국영화배우협회 이사장과 춘사나운규기념사업회 회장직을 맡았다.
아울러 대구과학대학 방송연예과 겸임교수, 계명대 연극예술과 특임교수를 맡아 후진 양성에 힘을 기울였으며, 자서전 ‘청춘은 맨발이다’, 인터뷰집 ‘배우 신성일, 시대를 위로하다’ 등의 저서를 남겼다. 특히 지난 10월 제23회 부산국제영화제 개막식에 참석해 이장호 감독, 배우 손숙과 함께 환한 표정으로 레드 카펫을 밟으며 영화제에 힘을 실어주기도 했다.
영화계에서는 고인의 업적을 기리기 위해 영화인장을 거행하는 방안을 논의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