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위스콘신 주 상가 가스 폭발

소방관 1명 사망, 대형참사는 막아

위스콘신 주도 매디슨 인근 도시에서 가스 폭발 사고가 발생, 소방관 1명이 숨지고 5명이 다쳤다.

11일 미 언론에 따르면 전날 밤 매디슨 교외도시 선프레리의 상가밀집지역에서 천연가스 누출로 인한 대규모 폭발이 일어나 건물 최소 5채가 전소하고 인명 피해를 냈다. 선프레리 경찰은 “사고 현장에서 방재 작업을 벌이던 소방관 6명이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이 가운데 경력 10년차 대원 1명이 숨지고 1명은 중태”라고 말했다.
주민 1명도 다쳐 병원으로 후송된 뒤 치료를 받고 퇴원했다. 경찰과 소방대는 전날 오후 6시 20분께 ‘주점 바르 하우스가 입점해있는 상가 건물 내 천연가스관이 파열돼 가스가 샌다’는 신고를 받고 출동해 현장을 살핀 후 인근 지역에 긴급 소개령을 내렸다.

이후 약 1시간 만인 오후 7시 15분 굉음과 함께 거대한 화염과 연기가 일면서 건물이 주저앉았고, 인접 건물들로 불길이 번져나갔다.

천연가스 공급업체 위 에너지스 대변인은 “현장 공사 직원이 직경 10cm의 가스관에 구멍을 낸 것이 가스 누출 원인”이라고 밝혔다.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