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유 퀴즈 온 더 블럭’ 유재석 30주년 특집

지석진 “은퇴하고 놀자” 눈물

방송인 지석진이 유재석에게 영상 편지를 띄웠다.
5일 방송된 tvN ‘유 퀴즈 온 더 블럭’에서는 ‘말하는 대로’ 특집으로 꾸며진 가운데 지석진이 게스트로 출연한 장면이 전파를 탔다.
이날 제작진은 유재석의 데뷔 30주년을 기념해 그의 지인들을 게스트로 섭외했고, 그 가운데 지석진이 등장했다. 지석진은 유재석과 대화를 나누며 건강을 걱정했고, “(프로그램을) 힘든 거만 하지 않냐. ‘보시죠’라고 하는 거 하라고 해도 안 한다”라며 안타까움을 드러냈다.
이에 유재석은 “내가 편안하게 녹화를 하는 것이 나름의 재미있는 녹화라고 생각하면 거기에 의미를 두면 되지만 ‘돈을 너무 편하게 버는 거 아닌가’ 그런 생각이 든다”라며 털어놨고, 지석진은 “이 시간 지나면 애들이 커버린다. 네 시간을 할애해서 가족과 함께 즐기는 시간을 더 많이 가지면 어떻겠냐”라며 조언했다.
또 지석진은 “‘런닝맨’ 처음 들어왔을 때 무조건 나가야 된다고 했다. 나한테 너무 안 맞았다. 내 개성을 보여야 하고 내 캐릭터를 보여야 하고. 적응을 못 했다. 모든 게 불만이 많았다. 표정도 굳어 있었다”라며 회상했다.
유재석은 “예능은 캐릭터가 중요하기 때문에 석진 형이 특징적이지 않다. 왕코라고 했더니 그날 전화를 했더라. ‘왕코 안 했으면 좋겠어. 나 싫어. 사람 치부 갖고 그렇게 캐릭터 하고 그런 거 안 했으면 좋겠어. 나 콧볼 줄인 거도 그런 이유가 있잖아’라고 했다. ‘예능 하려면 캐릭터가 있어야 돼’라고 했더니 ‘난 싫다니까. 안 했으면 좋겠어’라고 하더라”라며 털어놨다. 지석진은 “지금 생각해 보면 너무 하길 잘했다”라며 맞장구쳤다.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