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음주운전’ 황민 치료→경찰조사

남편 음주사고와 박해미는 무관, 아내 박해미 눈물의 사과

뮤지컬 배우 2명이 숨지는 등 5명의 사상자가 발생한 박해미 남편 황민씨의 음주 교통사고와 관련해 경찰은 박해미와는 무관하다고 밝혔다.

28일 경찰 관계자는 스타뉴스와의 통화에서 “해당 사고와 관련해 박해미는 무관하다. 동승자도 아니다”고 말했다. 이어 “사망자 2명과 부상자가 발생한 사고다. 음주 사고로 보이나 추가 조사가 필요하다. 참고인 조사 등은 진행되지 않았고 박해미의 술자리 동석 여부 등도 아직 확인되지 않았다”고 덧붙였다.

28일 뉴스1, 뉴시스 등에 따르면 박해미의 남편 황민씨가 운전하던 크라이슬러 승용차가 지난 27일 경기 구리시 강변북로에서 갓길에 정차중이던 25톤 화물차를 들이받는 사고가 발생, 승용차에 타고 있던 A(33)씨와 B(20.여)가 숨졌다.
운전자인 박해미의 남편 황씨를 비롯한 부상자 3명은 병원으로 이송돼 치료를 받았다. 사고 당시 운전대를 잡았던 황씨의 혈중알코올 농도는 0.104%로 면허 취소에 해당하는 수치로 알려졌다.
경찰은 황씨가 차선변경을 하던 중 화물차를 발견하지 못해 사고가 난 것으로 보고 정확한 경위를 조사 중이다.
이 사고로 숨진 두 사람은 뮤지컬 배우 박해미씨가 운영하는 해미뮤지컬컴퍼니 소속 단원들인 것으로 알려졌다.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