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이부진 호텔신라 사장, 프로포폴 상습 투약?

성형외과 병원직원 폭로

이부진 호텔신라 사장이 서울 강남의 한 성형외과에서 마약류인 수면마취제 프로포폴을 상습 투약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21일 호텔신라 주주총회를 앞둔 상황에서 불거진 의혹이어서 관심이 집중된다.

뉴스타파는 20일 이 사장이 서울 강남구 청담동 H성형외과에서 마약류인 수면마취제 프로포폴을 상습적으로 투약했다는 증언이 나왔다고 보도했다.
H성형외과에서 2016년 1월부터 같은해 10월까지 간호조무사로 일했던 김지민(가명)씨는 이날 뉴스타파와의 인터뷰에서 “자신이 근무할 당시인 2016년 한 달에 최소 두 차례 이부진 호텔신라 시장이 H성형외과를 방문해 VIP실에서 장시간 프로포폴을 투약받았다”고 말했다.
김씨는 또 2016년 9월 모두 퇴근한 뒤 병원에 혼자 남아 이 사장의 프로포폴 투약과정을 지켜봤다고 주장했다. 김씨는 이 사장이 “프로포폴을 더 주사해 달라”고 요구했고 이 문제를 상의하기 위해 원장인 유씨와 전화통화도 했다고 말했다.

프로포폴은 우유 주사로 불리는 향정신성의약품으로 2011년 마약류로 지정됐다. 2015년 일부 연예인들이 상습 투약한 사실이 드러나 사회적 문제로 불거지기도 했다. 김씨는 “H성형외과가 이부진 관련 자료, 투약 기록을 작성하지 않았고 프로포폴 장부를 허위로 조작하는 등 불법을 저질렀다”며 “이 사장은 일반 일반적인 예약절차 없이 원장과 직거래 하는 식으로 H성형외과를 이용했다”고 전했다.
제보자 김 씨는 이부진 사장과 대면한 이후 성형외과를 그만뒀다고 말했다. 계속 이 성형외과에서 근무하다가는 나중에 큰 일이 생길 수 있겠다는 걱정이 생겼다는 것이다.

“처음에는 나도 불법 투약에 연루되는 게 아닌가하는 생각 때문에 좀 무서웠습니다. 퇴사하고 생각해 보니까 이걸 계속 내가 숨겨야 될 필요가 있나, 나중에 터져서 나도 어떻게 되는 게 아닌가 싶었습니다. 또 성형외과에서 계속 불법을 저지르다 만약에라도 이부진 사장이 아닌 다른 분들한테까지 퍼져버리면 안 된다고 생각했습니다. 그래서 누구는 알고 있어야 되지 않을까 싶어 인터뷰에 응하기로 결심했습니다.” 인터뷰에 응한 이유에 대해서 이렇게 말했다.

뉴스타파는 제보자 해당 병원에 관련 사실을 확인했다고 전했다. 김씨와 함께 근무한 총괄실장 신모씨는 “이 사장이 프로포폴이 아닌 보톡스 시술 때문에 드나들었다”고 주장했고 유모 원장은 “인터뷰를 거부한다”는 입장만 반복했다고 매체는 설명했다.
반면 호텔신라 측은 “전혀 사실이 아니다”라는 답변을 뒤늦게 보냈다고 매체는 설명했다. 이후 해당 성형외과를 다닌 적이 있냐고 수차례 물었지만 이 사장 측은 답변을 내놓지 않았다고 매체는 부연했다.
호텔신라는 21일 주주총회를 앞두고 있다. 이사장은 그동안 주주총회에 빠짐 없이 참석해 왔으며 올해도 의장 자격으로 참석할 예정인 것으로 전해졌다. 이 사장이 프로포폴 투약 의혹을 받는 상황에서 주주총회에 참석해 직접 해명할지 관심이 집중된다.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