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이승우 . 황의조는 펄펄 날다, 베트남 3대1 꺾고 결승 진출

이승우 멀티골·황의조 9호골…한국, 베트남 꺾고 결승 진출

이승우(엘라스 베로나)와 황의조(감바 오사카)의 연속골을 앞세운 한국 U-23 축구대표팀이 베트남을 꺾고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남자축구 결승에 진출하며 ‘금빛 도전’의 9부 능선을 넘었다. 이제 일본과 아랍에미리트 승자와 한국은 결승전을 펼치게 된다.

‘코리안 메시’ 이승우(엘라스 베로나)가 무실점 행진을 이어간 ‘박항서 호’ 베트남의 골문을 시원하게, 그것도 두 차례나 열어젖혔다. 이승우는 29일 인도네시아 자와바랏 치비농의 파칸사리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남자축구 4강전에 왼쪽 날개로 선발 출전해 전반 7분 선제골을 터뜨렸다.
김학범 감독이 이끄는 대표팀은 29일 인도네시아 자와바랏 치비농의 파칸사리 스타디움에서 열린 준결승에서 멀티골을 작성한 이승우와 이번 대회 9호골을 꽂은 황의조의 ‘쌍끌이 활약’으로 베트남을 3-1로 물리쳤다. 결승에 진출하면서 은메달을 확보한 김학범호는 오는 9월 1일 파칸사리 스타디움에서 일본-아랍에미리트 준결승 승자와 대망의 결승전을 치른다.

두 번째 선발 출전 경기에서 멀티골을 따낸 이승우와 ‘와일드카드’ 듀오 손흥민(토트넘)-황의조의 콤비 플레이가 돋보이는 승부였다. 한국은 베트남을 맞아 황의조를 원톱 스트라이커로 내세우고 좌우 날개에 이승우와 황희찬(잘츠부르크)를 포진한 4-2-3-1 전술을 꺼냈다.
‘캡틴’ 손흥민은 공격형 미드필더로 나서 공격 조율 역할을 맡았고, 이진현(포항)-김정민(리페링)이 더블 볼란테로 출격했다. 포백은 김진야(인천)-김문환(부산)이 좌우 풀백으로 나선 가운데 김민재(전북)와 조유민(수원FC)이 중앙 수비를 맡고 무릎 부상에서 회복한 조현우(대구)가 골키퍼 자리로 복귀했다.

선제골은 이승우의 왼발에서 나왔다. 한국은 전반 7분 황희찬이 페널티지역으로 투입한 볼을 황의조가 잡으려다 베트남 수비진의 몸싸움에 밀려 넘어졌고, 흘러나온 볼을 이승우가 재빨리 왼발 슈팅으로 베트남의 골그물을 흔들었다. 이승우의 이번 대회 2호골.

기세가 오른 한국은 전반 28분 이진형의 패스를 받은 손흥민이 페널티지역 오른쪽으로 쇄도하던 황의조에게 볼을 투입했다. 황의조는 페널티지역 오른쪽에서 골키퍼 키를 넘기는 재치있는 오른발 슈팅으로 결승골을 꽂았다. 황의조의 이번 대회 9호골이었다.

이번 아시안게임은 ‘박항서 매직’ 2탄이었다. 조별리그 첫 파키스탄전과 네팔전을 가볍게 승리한 박항서 호는 난적 일본까지 격파했다. U-23 축구에서 베트남이 일본을 꺾은 것은 처음이었다. 비록 일본이 U-21 선수들로 팀을 꾸려 참가하긴 했지만 베트남으로서는 아시안게임이라는 큰 무대에서 예상치 못한 ‘대어’를 잡은 셈이었다. 이후엔 거칠 것이 없었다.

16강에서 바레인을 꺾고 베트남 축구 역사상 처음으로 아시안게임 8강 진출에 성공했고 이어 시리아까지 극적으로 꺾고 준결승에까지 올랐다. 아시안게임 두 번의 16강 진출이 최고 성적이었던 베트남은 발칵 뒤집혔다.

유학생 전씨는 “박항서 감독 때문에 베트남이 4강까지 올라왔다”며 “축구로 인해 한국과 베트남이 하나가 된 것 같아 뿌듯하다”고 말했다. 이어 “베트남 유학생들이 박항서 감독이 활약을 펼친 이후부터 한국에 대한 인식이 더 좋아진 것 같다”고 말했다.

베트남 언론은 박항서호 소식으로 도배됐고, 거리에는 ‘땡큐 박항서’를 외치는 팬들이 쏟아져 나왔다. ‘박항서 매직’에 한껏 취했던 베트남 축구팬들은 이날 한국전 완패에 허탈함을 감추지 못했다. 그러나 취임 불과 1년도 안 돼 베트남 축구의 역사를 연신 고쳐 쓰고 있는 박 감독을 여전히 깊이 신뢰하는 베트남 팬들과 U-23 챔피언십과 아시안게임을 뛰어넘는 더 큰 ‘기적’을 기다리고 있다.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