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임영웅, 흡연·노마스크로 이미지 타격

사과…위기 극복할까

“오늘을 교훈 삼아 스스로를 돌아보며 반성하고 성숙한 사람이 되도록 노력하겠습니다”. 가수 임영웅과 소속사 뉴에라 프로젝트가 임영웅의 실내 흡연, 노마스크 논란을 해명하고 고개를 숙였다.

5일 임영웅 소속사 뉴에라프로젝트는 이번 논란에 대한 공식 입장을 발표했다. 먼저 입장 표명이 늦어진 이유에 대해 “빠른 안내를 드렸어야 하나 방송 촬영이 오늘 새벽에 종료되어 상황 확인에 시간이 소요됐다. 양해 부탁드린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임영웅이 전자담배를 줄이기 위해 니코틴이 함유되지 않은 액상을 병행 사용했다고 알리며 “니코틴이 함유되지 않은 액상은 담배가 아니라고 생각했다. 실내에서의 사용은 일절 금지하겠다. 관리 지원에 세심함이 부족했던 것 깊이 사과드린다”라고 말했다.

노마스크에 대해서는 당시 현장이 분장실이었다고 짚으며 “영상은 헤어와 메이크업을 작업 중인 상황이었으며, 동일 공간 1층에서 촬영이 진행되어 분장 수정 및 의상 변경 등을 하는 과정에 있었다. 방송 촬영 중이나 그렇지 않은 상황에서도 개인 방역 원칙을 준수하고 있다”고 해명했다.
임영웅도 사과문을 남겼다. “팬분들께 큰 상처와 실망감을 드리게 되었다. 책임감을 가지고 모든 순간 임했어야 했는데 제가 부족했던 것 같다”며 “심려 끼치게 되어 진심으로 죄송하다. 보내주시는 질책과 훈계 가슴속 깊이 새기겠다”라고 전했다.
이번 논란은 지난 4일 한 매체가 임영웅이 TV조선 ‘뽕숭아학당’ 촬영 중 건물 내에서 흡연을 했으며, 마스크를 착용하지 않은 채 대기했다고 보도한 것으로부터 출발했다.
이후 코로나19로 서로가 조심해야 할 시기인 만큼, 이 같은 행동은 어떤 상황이 있었는지 차치하고서도 경솔했다는 지적이 쏟아진 것. 간접 흡연이 코로나19 전파력을 높인다는 상관관계도 공개된 바 있어 화를 키웠다. 더욱이 임영웅은 건강하고 바른 청년 이미지로 팬덤을 키워오고 큰 사랑을 받고 있기에 대중은 적잖이 놀란 눈치였다.

하지만 상황은 여기서 그치지 않았다. 임영웅이 과거 부산 공연장 대기실에서도 실내 흡연을 했다는 주장이 이어졌다. 미성년자인 정동원 앞에서도 담배를 태웠다는 정황까지 더해졌고, 한 누리꾼은 이를 해당 구청에 민원 신고했다고 전하기도 했다.

이번 논란은 소속사까지 사과를 하며 상황이 일단락됐지만, 이미지 타격은 회복하기 쉽지 않아 보인다. 선하고 건실한 이미지로, 전 세대를 아우르는 국민적 사랑을 받았기에 더더욱 그렇다. 현재 여론은 임영웅이 이해된다는 입장과 여전히 실망감을 보이는 시선으로 엇갈린 상황. 이번 고비를 어떻게 헤쳐나갈지 주목된다.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