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재미교포 미셸 위, NBA 전설 웨스트 아들과 약혼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에서 활약하는 재미교포 미셸 위(30)가 미국프로농구(NBA)의 ‘전설’로 불리는 제리 웨스트의 아들과 약혼했다.
미국 골프 전문 매체 골프 채널은 11일 이 같은 내용을 보도하며 “미셸 위는 몇 달 전에 NBA 골든스테이트 워리어스 사무국에서 일하는 조니 웨스트와 교제한다는 사실을 공개한 바 있다”고 전했다.
미셸 위(29)는 11일(한국시간)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남자친구인 조니 웨스트(30)가 무릎을 꿇고 미셸 위의 손을 잡고 있는 프로포즈 사진을 올려 “평생 나의 인생 동반자”라는 글을 함께 적었다.
미셸 위는 미국 하와이주 호놀룰루 출신의 한국계 미국인 여자 프로 골프 선수다. 아버지 위병욱과 어머니 서현경 사이에서 태어난 미국 국적자다.
그는 2005년 10월14일 미국 여자 프로 골프 투어(LPGA) 삼성 월드 챔피언십에 출전하면서 프로에 데뷔해 이듬해에 미국 타임지가 선정한 100인에 선정된 바 있다. 미셸 위는 2014년 메이저대회인 US여자오픈 우승 등 LPGA 통산 5승을 기록하고 있다.
조니 웨스트는 농구 명예의 전당 회원인 제리 웨스트의 아들로 제리 웨스트는 1969년 챔피언결정전 최우수선수(MVP), 1972년 올스타전 MVP 등에 선정된 인물이다.
올스타 선정 14회, 1970년 득점왕, 1972년 어시스트 1위 등의 업적을 남겼으며 그가 몸담았던 LA 레이커스에서는 웨스트의 등 번호 44번을 영구 결번으로 남겼다. 또 현재 NBA의 로고가 웨스트의 현역 시절 경기 모습을 본떠 만든 것일 정도로 웨스트가 NBA 리그 전체에 남긴 영향력은 어마어마하다.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