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제 19호 태풍 솔릭

목포로 상륙해 한반도 관통

제19호 태풍 ‘솔릭’이 제주를 거쳐 본격적으로 북상하며 목포 앞바다에 도달했다.
23일 오후 9시 현재 솔릭은 목포 남남서쪽 약 70㎞ 해상에서 동북동쪽으로 이동하고 있다. 24일 전국 학교 7천800여 개교가 휴업·휴교한다. 이로 인해 23일 국회와 여의도 정치권의 예정됐던 일정이 줄줄이 취소됐다. 각종 상임위가 잇따라 취소되거나 단축됐고 인사청문회도 연기됐다. 기상청은 솔릭이 23일 밤 11시 목포 부근으로 상륙할 것으로 보고 있다.

기상청에 따르면 ‘솔릭’은 이날 오후 9시께 목포 남남서쪽 70㎞ 부근 해상을 지나 오후 10시께 진도를 통과한 데 이어 오후 11시께 목포를 통해 상륙했다. 24일 오전 1시께는 광주, 오전 3시께 전북 전주, 오전 5시께 대전, 오전 7시께 충북 충주, 오전 9시께 강원 정선, 오전 11시께 강원 강릉 부근을 통과해 동해로 빠져나갈 것으로 예보됐다. 태풍이 서울에 가장 가깝게 다가서는 시점은 24일 오전 7시께로, 동남쪽 방향 130㎞를 지날 전망이다. ‘솔릭’은 약 12시간 정도 육상에 머물면서 상당한 피해를 낼 것으로 우려된다.
다만, 이날 오후 6시께 강한 중형급이던 ‘솔릭’은 현재 강도는 ‘중’, 크기는 ‘소형’으로 약해진 상태다. 이후 한반도를 통과하면서 더 약해져 동해로 빠져나갈 무렵에는 약한 소형급이 돼 있을 전망이다.
‘솔릭’은 6년 만에 한반도를 관통하는 태풍이다.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